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한강 몸통 살인' 30대 "다른 모텔 가라고 권유했는데…"

영장실질심사 출석…"피해자가 먼저 시비걸어"

  • 박동휘 기자
  • 2019-08-18 15:34:59
  • 사회일반
'한강 몸통 살인' 30대 '다른 모텔 가라고 권유했는데…'
검정 모자와 마스크를 쓴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A(39·모텔 종업원)씨가 18일 경기도 고양시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A(39·모텔 종업원)씨가 18일 “(피해자가) 먼저 시비를 걸었고, 주먹으로 먼저 쳤고, 반말을 했다”고 말했다.

A씨는 이날 오후 4시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검은색 모자를 눌러쓰고 마스크를 착용한 채 등장한 A씨는 “자세하게 말씀 못 드리는데 제가 다른 데로(모텔) 가라고 했는데도…”라며 이번 살인사건이 억울다는 듯 큰 목소리로 말했다. “피해자에게 미안한 마음 없느냐”는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A씨는 지난 8일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B씨를 둔기로 살해한 뒤 모텔 방에 방치하다 시신을 여러 부위로 훼손해 12일 새벽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한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피해자 B(32)씨 시신 일부인 몸통 부위가 한강에서 처음 발견된 지 닷새 만인 지난 17일 오전 1시께 경찰에 범행을 자수했다. 사건을 수사중인 경기 고양경찰서는 이날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 혐의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경찰 조사에서 이미 A씨는 “(피해자가) 숙박비도 안 주려고 하고 반말을 하며 기분 나쁘게 해서 홧김에 살해했다”고 범행동기를 밝혔다. 다만 경찰은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하기엔 그 수법 등이 매우 잔혹한 점으로 미뤄 범행 동기에 대해 계속 보강 조사 중이다.
/박동휘기자 slypd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