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잘했다" 49.1% vs "잘못했다" 43.7%…조국 법무장관 지명에 찬반 '팽팽'

  • 김경훈 기자
  • 2019-08-14 13:19:13
  • 정치일반

조국, 법무부장관, 나경원, 민정수석, 서울대, 교수

'잘했다' 49.1% vs '잘못했다' 43.7%…조국 법무장관 지명에 찬반 '팽팽'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연합뉴스

조국 전 민정수석이 법무부장관 후보로 지명된 가운데 정치·이념성향에 따라 찬반 의견이 극명하게 갈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개각 발표 나흘 후인 13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500명 대상으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는지 조사해 14일 발표한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32.7%가 “매우 잘했다”, 16.4%가 “잘한 편”이라고 답했다.

한편 “매우 잘못했다”는 34.4%, “잘못한 편” 9.3%로 부정 평가는 43.7%를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7.2%. 긍정과 부정 평가의 차이는 5.4%p로 오차범위(±4.4%p) 안이었다.

조 후보자의 지명 전인 지난 6월28일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실시한 같은 질문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는 찬성 46.4%, 반대 45.4%로 차이는 1%p에 불과했다.

이번 여론조사를 통해 조 후보자에 대한 평가는 정치·이념 성향에 따라 극명하게 엇갈린다는 것이 재차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긍정 평가가 88.5%였으나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93.4%는 부정적이라고 답변했다. 이념성향상 진보층은 79.9%가 긍정 평가를 내놓은 반면, 보수층은 74.2%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와 40대, 50대, 성별로는 여성, 직종별로는 사무직(69.4%)에서 긍정 평가가 높았다. 20대와 60대, 남성, 자영업자에서는 부정 평가가 많았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 및 유·무선 자동응답(ARS) 혼용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