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통상보복' 갈등 고조에 일본 대사관 주변 경비강화

  • 최성욱 기자
  • 2019-07-20 10:17:32
  • 사회일반
'통상보복' 갈등 고조에 일본 대사관 주변 경비강화
18일 서울겨레하나 회원들이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아베정권의 ‘배상거부, 경제보복, 주권침해’ 등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따라 일본이 통상보복 조치에 나서면서 서울 광화문의 주한 일본대사관 주변 경비도 강화됐다. 특히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시위·집회가 대사관 부근에서 잇따르면서 경찰의 긴장감도 높아지고 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최근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입구와 그 인근에 대기하는 기동대 경찰관, 의무경찰 인력이 이전보다 늘어났다. 기존 근무 인원은 주간 14명·야간 10명이었지만 최근에는 주간 18명·야간 12명으로 4명·2명씩 늘었다.

이는 최근 일본 대사관 앞에서 벌어진 일련의 사고 때문이다. 일본 통상보복 이후 일본대사관 앞에서 각종 시위가 잇따르는 가운데 지난 19일에는 김모(78)씨가 분신으로 추정되는 사고로 사망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당시 대사관 건물 앞에 세워진 김씨 차 안에는 부탄가스와 휘발유 등 인화성 물질이 발견됐다.

이날도 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과 한국진보연대, 한국YMCA전국연맹, 정의기억연대 등 9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옛 일본대사관 건너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 계획이다. /최성욱기자 secre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