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김정은 만나고 "비건 대표가 이끄는 북미 회담 재개"

판문점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 이후 밝혀
"2~3주 내 실무 협상팀 꾸릴 것"

  • 전희윤 기자
  • 2019-06-30 17:49:35
  • 정치·사회

북미회담, 비건, 트럼프, 김정은, 문재인

트럼프, 김정은 만나고 '비건 대표가 이끄는 북미 회담 재개'
도널드 트럼프(왼쪽)미국 대통령이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판문점=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깜짝’ 만남을 가진 가운데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끄는 실무 회담이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CNN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회담한 후 기자들에게 “앞으로 2~3주 내에 팀을 구성해 협상을 시도할 것”이라며 “스티븐 비건 대표가 협상팀의 대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속도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라며 서두르지 않을 것이란 의지도 밝혔다. 비건 대표는 이달 초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면서도 “북미 외교는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답보 상태에 있다”고 밝힌 바 있다.

CNN은 과거 비건 대표가 이끄는 실무팀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화의 초점을 맞췄지만 오늘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과 달랐다고 보도했다. 그가 김 위원장과의 회담에 대해 언급할 때 비핵화를 거론하긴 했지만 주로 김 위원장과의 개인적인 친분을 드러내는 데 중점을 뒀다는 것이다.

한편 북한의 최대 중점은 경제 제재 완화라고 CNN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 이후 “제재는 유지될 것”이라면서도 향후 회담이 원활하게 진행될 경우 제재가 완화될 수 있다고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방문에 이어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다. 이날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김 위원장을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안내로 MDL을 넘어 북녘 땅을 밟았다. 약 20걸음을 걸어 북한 땅으로 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