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새터민 부부 음독, 아내 사망 남편 중태

구미 경찰 “타살 흔적 없어, 동반 음독 가능성 조사”

설 연휴를 앞두고 40대 새터민 부부가 독극물을 먹어 아내는 숨지고 남편은 중태에 빠졌다.

26일 오후 11시께 경북 구미시 모 아파트에서 새터민 A(48·회사원)씨와 부인 B(40)씨가 신음 중인 것을 아들(17)이 발견했다. 부부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부인 B씨는 숨졌고 남편 A씨는 중태다.

아들은 “샤워를 한 뒤 방에 들어가 있다가 거실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서 나가보니 어머니는 안방에 누워 있었고 아버지는 거실에서 구토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외부 침입이나 타살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이 부부가 독극물을 먹고 동반 자살을 기도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부모님이 최근 자주 다퉜고 방에 들어가기 전 저에게 ‘우리 없어도 잘 살 수 있지’라는 말도 했다”는 아들 말에 따라 동기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남은 독극물이 발견되지 않아 토사물 등을 수거, 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B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가릴 방침이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7 12:58:5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