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문화
'간송 국보' 모두 유찰…국립중앙박물관 응찰 안 해

27일 케이옥션, 국보 최초로 경매에

불감 시작가 27억원, 불상 시작가 31억원

모두 유찰…국박 응찰 않은 것으로 확인

국보 최초로 경매에 나온 ‘금동 계미명 삼존불입상’이 시작가 31억원에 새 주인을 찾았으나 유찰됐다. /서울경제DB




국보 최초로 경매에 나온 간송 전형필(1906~1962)의 수집품인 ‘금동 계미명 삼존불입상’(구 관리번호 제72호)과 ‘금동 삼존불감’(구 관리번호 제73호)이 모두 유찰됐다.

2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본사에서 열린 메이저 경매에 출품번호 222번으로 경매에 오른 국보 ‘금동 삼존불감’은 시작가 27억원, 호가 5000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으나 유찰됐다. 뒤이어 출품번호 229번이자 이날 경매의 마지막 작품으로 경매에 오른 국보 ‘금동 계미명 삼존불입상’은 시작가 31억원에 호가 5000만원으로 출발했지만 결국 유찰됐다.



앞서 지난 2020년 간송의 소장품이자 보물로 지정된 불상 2점도 경매에 나왔다 유찰된 바 있다. 당시 출품작들은 이후 국립중앙박물관에 매입됐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날 경매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으나 응찰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보 최초로 경매에 오른 ‘금동 삼존 불감’이 시작가 27억원에 새 주인을 찾으려 했으나 유찰됐다. /오승현기자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부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친절한 금자씨는 예쁜 게 좋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현대미술은 날 세운 풍자와 노골적인 패러디가 난무합니다. 위작 논란도 있습니다. 블랙리스트도 있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착한미술을 찾기 위해 뛰어다니고 있습니다. 미술관, 박물관으로 쏘다니며 팔자 좋은 기자. 미술, 문화재 전담기자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