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이슈
엘리양 개인전 ‘zero Point’, 올미아트스페이스 전시
엘리양(Ellyang)작 Divine Power 130cm×160cm 2020




한국의 여성 회화 작가인 엘리양이 서울에 위치한 ‘올미아트스페이스’에서 ‘Zero Point’라는 주제로 개인 초대전을 갖는다.

엘리양은 코로나사태로 세계가 문을 닫은 상황이었던 작년, 독일 칼수루에 아트페어 2020 및 독일에 위치한 갤러리 ‘Artpark Karlsruhe’에서 전시를 갖는 등 활발한 해외활동을 했으며 올해는 한국국제아트페어(KIAF2021) 참가에 이어 2021활동의 마지막을 올미아트스페이스 개인전으로 장식하게 된다.

2017년 ‘대한민국 여성 미술대전’ 에서 서양화 부문 특선을 수상한 엘리양은 2020년 ‘겸재 정선 내일의 작가상’에 선정되며 포상으로 ‘겸재정선미술관’에서 초대전을 개최하는 등 다수의 수상 이력 및 전시 경력을 쌓아오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있는 오늘보다 내일이 기대되는 작가다.

올미아트스페이스 전시장




엘리양의 그림은 세포처럼 작은 반복적인 점으로 자신의 세계관을 표현하는 점묘 회화를 그린다.

그녀의 설명에는 자신의 그림에 수없이 찍혀있는 점들은 단순해 보이지만 사실은 그 점 하나 하나를 찍어가는 반복적인 행위 속에서 스스로 ‘인간의 삶 은 무엇인가?’ 라는 명제를 자연의 이치 속에서 깨달으며 해답을 찾아가는 깊은 고찰의 산물 이라고 한다.

그리고 엘리양 작가는 “모더니즘 이후의 현대인들이 치열한 삶 속에서 인간이 겪고있는 존재론적 갈등과 정체성의 혼란 같은 어려움들을 동시대에 같이 살아가는 같은 사람이기에 그 고통을 너무 잘 알고 있습니다” 고 말하며 “그래서 저는 이러한 현대인들의 고통을 나의 기도와 명상을 통해 정리된 깨달음을 표현한 저의작품으로 치유해 드리고 싶습니다”고 작가는 전했다.

이번 엘리양의 ‘제로포인트’ 개인전은 종로구에 위치한 ‘올미아트스페이스’에서 12월3일부터 12월25일 약 3주간 열린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