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이슈
판교까지 4정거장의 쾌속 교통망 갖춘 ‘힐스테이트 초월역’ 12월 분양

단지 가까이 경강선 초월역 위치… 이매역, 판교역 통해 강남, 분당 등 편리하게 이용 가능

도보 통학 가능한 초·중교 위치, 인근 백마산, 곤지암천 있어 쾌적한 주거여건 자랑



힐스테이트 초월역 투시도






부동산 시장에서 집값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은 다름 아닌 교통망이다. 특히 지하철 역이 가까이 위치해 있거나 신설역 개통 호재가 있는 곳들은 직장인들의 출퇴근이나 자녀들의 통학 등 광역 노선으로의 이동이 수월해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또 역을 이용하는 유동인구로 인해 주변 상권이 잘 발달되어 있어 병원, 카페, 식당, 마트 등 생활 편의시설을 즐기기에 좋다. 이러한 장점들도 아파트와 역이 가까울수록 지역 내 집값을 리딩하는 단지가 많다.



부동산 관계자는 “지하철역은 위치가 변하지 않고 그대로 자리하기 때문에 경기 불황에도 아파트 가격 하락폭이 적고 수요가 많은 만큼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현대엔지니어링이 12월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쌍동4지구 1, 2블록에 ‘힐스테이트 초월역’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0층, 15개 동, 전용면적 59~101㎡ 총 1,097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1블록에 8개 동 591가구, 2블록에 7개 동 506가구를 공급한다. 각 블록의 전용면적별 가구 수는 1블록이 △59㎡ 89가구 △74㎡ 200가구 △84㎡ 302가구이며, 2블록이 △64㎡ 80가구 △74㎡ 64가구 △84㎡ 332가구 △101㎡ 30가구로 조성된다.



■ 가까이 위치한 경강선 초월역과 도보 통학이 가능한 초·중교

‘힐스테이트 초월역’은 경강선 초월역이 가까이 위치해 있어 판교역까지 4정거장, 이매역까지 3정거장이면 이동이 가능하다. 판교역에서는 신분당선으로 환승이 가능하고, 이매역은 분당선으로 환승할 수 있어 판교, 분당 뿐아니라 강남, 성남 등 이동도 편리하다.





도로 교통 여건도 우수하다. 단지 인근 성남이천로를 통해 판교 테크노밸리, 분당지역으로 빠르게 오갈 수 있고, 중부고속도로 곤지암IC를 통해 하남과 이천 등 수도권과 충청 지역 이동도 편리하다. 초월IC를 통한 광주원주고속도로 이용도 쉬워 강원 지역도 빠르게 오갈 수 있다.



쾌적한 주거환경도 장점이다. 단지 가까이 도곡초등학교와 초월중학교가 위치해 도보 통학이 가능하다. 또 단지 인근에는 백마산, 곤지암천 등 다양한 녹지 및 수변공원도 마련돼 있어 쾌적한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다. 자연친화적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단지 내에는 각 블록 별 퓨어포레폰드, 워터가든 등 힐링공간도 마련될 예정이다.



전 동을 남동향 또는 남서향으로 배치해 채광을 극대화했고, 블록별로 조성되는 커뮤니티시설에는 피트니스센터, 실내골프연습장, 작은도서관 등 다양한 커뮤니티를 구성할 예정이다



■ 아파트 브랜드 1위 ‘힐스테이트’의 브랜드 프리미엄 기대

‘힐스테이트 초월역’은 브랜드 프리미엄도 기대 할 수 있다. ‘힐스테이트’ 브랜드는 부동산 리서치업체 닥터아파트가 선정한 2년 연속 아파트 브랜드 1위(2019~2020), 부동산114가 평가한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1위(2020)를 차지했다. 한국 기업 평판연구소가 매달 실시하는 아파트 브랜드 평가 조사에서도 31개월 연속으로 브랜드 평판 지수 1위(2019~2021)를 기록하는 등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분양 관계자는 “힐스테이트 초월역은 분당과 판교 접근성이 뛰어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라며 “경기 광주에서도 힐스테이트 브랜드가 높은 인지도와 선호도를 보이고 있는 만큼 이번에 분양되는 ‘힐스테이트 초월역’ 또한 그 가치를 이어가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설명했다.



‘힐스테이트 초월역’ 공식 홈페이지에서 관심 고객으로 등록 시 분양 일정 등 관련 정보제공은 물론 1순위 청약접수 전일까지 매주 100명을 추첨하여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커플세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