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통일·외교·안보
北에 두고 온 두 아들 만날까···건강관리 해온 100세 할아버지

뉴질랜드 한인 '무궁화 할아버지'

100세까지 매일 운동하며 건강관리

아들 만날까 뉴질랜드 시민권도 신청

김인명 할아버지. /해피월드TV 캡처




“북한에 두고 온 두 아들 태종과 태성을 만나 보는 것이 소원입니다. 70년이 지나도 아들의 이름이 또렷이 기억납니다.”

한국 나이로 100세인 김인명 할아버지는 북한에 두고 온 두 아들을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을 품고 최근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뉴질랜드 시민권을 신청했다.

1922년 4월 16일 황해도 황주군에서 태어난 김씨는 일본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북한 사법국에서 근무하다 한국전쟁 당시 월남하고 다시는 고향에 가지 못했다.

현재 그는 남쪽에서 만난 부인과 뉴질랜드에 이민해 뉴질랜드에 토종 무궁화를 널리 보급하는 일에 매진하고 있다. 한인들은 그를 ‘무궁화 할아버지’라고 부른다.

뉴질랜드 현지 한인방송 ‘해피월드TV’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이 같은 김씨의 사연을 담은 '무궁화 할아버지'를 제작해 송출했다. 그는 1951년 전쟁 통에 6사단과 함께 북진하며 가족을 잠시 만나 ‘곧 오겠다’고 약속했지만, 지금까지 가족을 남겨두고 온 그 순간을 뼈저리게 후회한다고 밝혔다.

김씨는 “가장 큰 소원은 70살이 훌쩍 넘었을 두 아들을 만나보고, 아니 소식이라도 들었으면 좋겠다”며 “좀 더 바란다면, 하루속히 남북통일은 되지 않더라도 남북이 왕래하고 소식이라도 전할 수 있었으면, 그런 큰 틀이 잡혔으면 더는 바랄 게 없다”고 소망했다.



이어 북한에 남은 두 아들을 향해 “생전에 내가 잘 못 처리하고, 잘못했다는 것을 말해주고 싶고. 용서는 고사하고 너희들이 잘살아주는 것이 나를 용서하는 것”이라며 “아무쪼록 어려운 세상에서나마 지혜롭게 잘살아다오. 그런 말밖에는 할 말이 없다”고 전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김씨의 시민권 신청은 곧 받아들여질 것으로 보인다. 김씨 외에도 뉴질랜드 한인사회에는 같은 실향민 1세와 2세들이 살고 있다. 이들은 모임을 통해 북한 음식을 나눠 먹으며 과거에 대해 속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한다.

김인명 할아버지의 젊은 시절 모습. /해피월드TV 캡처


김씨는 행여나 두 아들을 만날 수 있을지 모른다는 희망으로 철저하게 건강 관리를 해왔다. 지난 40년 간 매일 아침 눈을 뜨면 감사한 마음으로 침대에 누워 40여 분간 운동을 한 것이다.

김씨는 “머리와 얼굴 마사지, 손을 비벼 열이 나게 한 뒤 그 따뜻한 손으로 눈과 코 등 얼굴을 문지르고, 혀를 힘껏 내밀고, 주먹을 쥐었다가 힘껏 펴고, 다리 굽혀펴기, 몸 비틀기, 두 다리를 들어 허공에서 자전거를 타기, 손과 발 흔들기를 한 뒤 일어나 앉아서 목 운동으로 마무리를 한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김 씨는 한인 2세들에게도 한국인의 자긍심을 가지게 하고 싶어서 뒤뜰에 여러 종류의 무궁화를 심었다. 또 오클랜드 시내에 있는 한국전 참전 기념비 주변에 무궁화나무 심기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시티 카운슬은 이 같은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