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영상]“손가락으로 공을 낚아 채더라”···타고난 감각 지닌 김세영의 드라이버 샷








김세영(28·메디힐)은 탁월한 감각을 지녔다. 김세영을 지도하고 있는 이경훈(52) 코치는 2010년 둘의 첫 만남을 아직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세영이가 처음 왔을 때 공을 던져주니까 손가락 3개를 이용해서 낚아 채는 거예요. 그 모습을 보고 ‘이 녀석, 잘 다듬으면 대성하겠다’라는 느낌이 왔죠.”

김세영은 그 감각으로 그동안 숱한 명장면을 보여줬다. 가장 대표적인 게 2015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에서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간 18번 홀 ‘칩인 파’다. 김세영은 그런 후 연장 첫 번째 홀에서는 8번 아이언 ‘샷 이글’로 승부를 마무리했다. ‘칩인 파’는 그해 LPGA 투어 ‘최고의 샷’으로 선정됐다.



어린 시절부터 태권도를 단련해 공인 3단인 김세영은 힘을 어떻게 써야 하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힘 들이지 않는 듯하면서 장타를 날리는 비결이 태권도에서 비롯됐다.

김세영은 11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LPGA 투어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에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