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K 배우' 폭로 A씨 누구?···"정체 밝혀지면 상당한 파급력"

유튜버 이진호 언급

김선호. /서울경제스타 DB




전 연인에게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한 의혹을 받는 대세 배우 K씨가 김선호라고 지목했던 유튜버 이진호가 이번엔 전 연인의 정체를 언급했다.

19일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 "전여친 정체가 왜? 김선호 쩔쩔매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취재과정에서 A씨의 글 전부를 100%로 믿기는 어렵다고 판단을 내렸다”면서 “글 진위 여부와 별개로 A씨가 김선호와 실제 연인 관계였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건에 반전의 여지가 존재하는데, A씨가 누군지 공개되면 여러가지 의미에서 상당한 파급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선호 입장에서는 모든 걸 털고 가야 일말의 (반전)가능성이 열린다. 하지만 그렇게 하기에는 김선호의 이미지는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진호는 또 김선호가 수십억대의 위약금을 물 위기에 처했다고도 했다. 그는 "김선호의 광고비는 최근 ‘갯마을 차차차’ 이후 한 달 사이 5억원에서 7억원으로 올랐다"며 "안 하는 제품군이 없을 정도로 많은 광고를 찍었다. 최소 10개 이상이니 50억원 이상을 받았다"고 짚었다.

이어 이진호는 김선호 소속사의 늦은 대응에 대해 “본래 소속사는 무대응을 할 방침이었으나 광고주들의 사실관계 요청이 쏟아지고 언론사들의 요청 또한 무시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전 연인이라고 주장한 네티즌 A씨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지난해 7월 K 배우의 아이를 임신하자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으나, 일각에서는 K 배우를 김선호라고 추측했다.

이에 전날 이진호는 유튜브에서 "K가 바로 김선호"라고 실명을 밝혔다. 그러자 폭로글 이후에도 연락을 받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던 소속사는 19일 "사실 관계 파악 중"이라는 입장을 냈고, 20일 예정됐던 종영 인터뷰를 취소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