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부동산건설업계
현대건설, 국내 첫 현장 실증으로 층간소음차단 1등급 기술 확보

진동·충격 제어 특수소재로 효과 끌어올려

공인기관 의뢰해 성능 최종 확인

현대건설이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에 의뢰해 진행한 층간소음 테스트 현장 모습.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은 국내 최초로 층간소음차단 최고 수준인 1등급 성능 기술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기존의 바닥구조시스템에 특수소재를 추가 적용, 중량 충격음 차단 1등급 수준으로 기술을 업그레이드했다. 중량 충격음은 성인의 보행 및 아이들 뛰는 소리 등 무겁고 큰 충격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세대간 분쟁의 원인이 된다.



특히 이번 성과는 실험실이 아닌 현장 실증으로 확인해 의미가 더 크다. 현대건설은 이번 테스트 결과를 국가공인시험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에 의뢰해 뱅머신(타이어가 부착된 층간소음 측정장비) 중량 충격음 차단 1등급 39dB(데시벨) 성능을 공식 확인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