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인물·화제
이스라엘서 흰 페인트 칠한 200명 단체 누드촬영···무슨 일이

사해, 광물채취·기후변화 등으로 수면 연1m씩 낮아져

이스라엘 정부 '말라가는 사해' 알리려 프로젝트 진행

모델들 온몸에 흰색 페인트칠…구약성경서 영감 얻어

7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아라드 인근 황무지에서 몸에 흰 페인트를 칠한 남녀 약 200명이 누드 촬영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AP 연합뉴스


이스라엘 남부 사해 옆 황무지에서 수백 명의 남녀가 몸에 흰 페인트 칠을 한 채 누드 찰영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7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촬영은 이스라엘 관광부가 말라가는 사해 모습을 세상에 알리기 위해 누드 사진으로 유명한 미국 작가 스펜서 투닉을 초청해 벌인 세 번째 프로젝트다. 투닉은 10년 전 이곳 해변에서 처음으로 모델 1,000여명을 사진에 담은 이후 5년 주기로 이곳에서 누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짠 호수로 알려진 사해는 광물 채취와 기후 변화로 증발이 빨라지면서 수면이 매년 약 1m씩 낮아지고 있다. 게다가 이스라엘과 요르단이 상류 물길의 상당량을 농업·식수용으로 돌려써 유입되는 수량도 적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사해의 수위가 점점 낮아져 2050년쯤 사해의 물이 더 이상 없을지 모른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날 촬영장에는 남녀 모델 200명이 모였다. 이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흰색 페인트로 색칠한 뒤 지시에 따라 발을 모으고 양손을 힘없이 늘어뜨린 채 서거나 몸을 굽히는 등의 포즈를 취했다. 모델들의 몸에 흰 페인트 칠을 한 것은 구약성경 속에 나오는 '소금기둥으로 변한 롯의 아내' 이야기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콘셉트라고 투닉은 설명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투닉의 항공료와 촬영 비용을 모두 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스라엘의 보수 성향의 인사들은 이번 누드 사진 프로젝트에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