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청와대
박수현 "문 대통령의 꿈은 일상회복 세계 1위"

문 대통령, 백신 부스터샷 이후 예정 업무를 모두 소화

박 수석 "국민 한명이라도 더 접종받길 염원하는 뜻 담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진짜 꿈은 백신 접종률 세계 1위를 넘어 ‘일상회복 세계 1위’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또 문 대통령이 지난 15일 백신 부스터샷을 접종한 이후 참모회의, 미국 중앙정보국장 예방 등 빠듯한 일정을 소화하며 국민에게 귀감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박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21번째 글을 통해 지난 15일 대통령의 부스터샷 접종 이후 빠듯한 일정 소화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백신 접종 직후인 9시 30분 청와대로 돌아와 핵심 참모들과 티타임 회의를 주재했다”며 “문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최근 사고가 있었던 특성화고 현장실습에 대해 구체적으로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은 참모회의가 끝나자 오전 11시 30분부터 번즈 미 중앙정보국장의 예방을 받고 예정 시간을 넘겨 환담하는 일정을 소화했다”며 “또 오찬을 마친 뒤 각종 보고서를 읽고 내부 보고를 받았고 오후 3시부터는 7개 국가의 주한 상주대사들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이들과 환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 더불어 “오후 6시 40분부터는 기시다 일본 수상과 정상통화에 임했다”며 “백신 접종을 하고도 휴식을 갖기는커녕 예정된 모든 일정을 정상 소화했다”고 덧붙였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업무수행이 “국민 한 명이라도 더 백신을 접종하길 염원하는 뜻이 담긴 것 같다”고 해석했다. 그는 “집단면역에 이르는 백신 접종에 6년 4개월이 걸릴지도 모른다는 비아냥과 정치공세 속에 대한민국의 백신 접종률은 싱가포르를 제외하면 1차접종 기준으로 어느덧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곧 전국민 2차 접종 목표도 시간을 앞당겨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자평했다. 이어 “국민께 백신 접종을 솔선수범으로 보여드린 ‘대통령의 꿈’은 애초 약속한 집단면역 접종률 달성을 넘어 ‘단계적 일상회복’에 실패 없이 도달하는 유일한 나라가 돼 코로나를 이겨 낸 ‘진짜 세계 1위’가 되겠다는 것임을 나는 읽을 수 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