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가요
'마약 혐의' 비아이, 징역 3년 구형···"바보 같은 잘못 저질러, 기회 달라" 선처 호소
마약 투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아이돌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가 2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마약 혐의로 기소된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이 징역 3년의 실형을 구형 받았다.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3부(박사랑 권성수 박정제 부장판사) 심리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비아이의 첫 공판이 열렸다. 검찰은 "피고인에게 징역 3년과 추징금 150만원을 명령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대중의 사랑을 받는 연예인으로서 이 사건 범행 이후에도 약 3년 동안 연예계 활동으로 막대한 이득을 얻었다"고 지적했다.

비아이는 최후 진술에서 "과거에 아주 바보 같은 잘못을 저질렀다"며 "생각이 짧았다고 핑계를 대기에는 많은 것을 잃었고 엄마와 아빠, 동생까지 많은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고 반성했다.



이어 "앞으로도 계속 반성하면서 나를 돌아보며 살고 싶다"며 "다짐과 마음가짐을 지키면서 용서받을 수 있는 사람으로 살 수 있도록 한 번의 기회를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선처를 호소했다.

이날 법정에 출석한 비아이의 아버지는 "아이를 잘 가르치고 보살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해서 죄송하다. 내 자신이 원망스럽고 후회스럽다"며 "나도 아직 어리석지만 부모로서 끝까지 책임지고 반성시키며 열심히 살아가게 하겠다. 못난 우리 아들, 우리 가족들에게 기회를 주시고 선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비아이는 2016년 4월 지인 A씨를 통해 LSD, 대마초 등의 마약을 구매하고 여러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이 뒤늦게 알려지자 비아이는 아이콘을 탈퇴하고 당시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현재는 아이오케이컴퍼니 사내 이사를 맡고 있고, 지난 6월 솔로 앨범을 발매했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는 비아이의 마약 수사를 무마하기 위해 A씨를 협박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13일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무죄를 주장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아이콘, #비아이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