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이토록 짜릿한 銅···10점 차 뒤집은 女 사브르[도쿄 올림픽]

펜싱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서 伊에 15 대 25→45 대 42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31일 도쿄 올림픽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고 환하게 웃고 있다. 왼쪽부터 최수연, 김지연, 서지연, 윤지수. /도쿄=권욱 기자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올림픽 단체전에서 처음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지연(33), 윤지수(28·이상 서울특별시청), 최수연(31), 서지연(28·이상 안산시청)으로 짜인 한국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31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단체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탈리아를 45 대 42로 물리쳤다. 이로써 한국 펜싱은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첫 메달을 수확했다.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때 올림픽에 도입돼 2012년 런던 대회 때는 종목 로테이션으로 빠졌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그리고 이번에 열렸다.

베이징 대회 때 한국은 출전하지 않았고, 리우에는 김지연, 서지연, 윤지수, 황선아가 출전해 8강에서 우크라이나에 패한 뒤 최종 5위에 올랐다.



여자 사브르 대표팀의 동메달을 끝으로 한국 펜싱은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한국은 개인전에서는 사브르 맏형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의 동메달이 유일한 메달이지만, 단체전에서는 출전권을 딴 4개 종목에서 모두 메달을 따는 쾌거를 이뤘다. 27일 여자 에페 대표팀이 9년 만에 단체전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28일에는 남자 사브르 팀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30일에는 남자 에페 대표팀이 올림픽 출전 사상 처음으로 단체전 동메달을 수확한 데 이어 마지막 종목인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도 첫 올림픽 메달이 나왔다.

여자 사브르 팀 세계 랭킹 4위인 한국은 이날 첫 경기인 8강전부터 난적 헝가리(5위)를 만나 고전 끝에 45 대 40으로 승리해 4강에 진입했다. 하지만 팀 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와의 대결에서 26 대 45로 완패해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기존 주전인 최수연이 전부터 탈구로 고생하던 어깨 통증을 호소해 동메달 결정전에는 서지연이 투입됐다. 초반부터 근소하게 밀리던 한국은 에이스 김지연이 5번째 경기에서 이탈리아의 후보였다가 이 경기에 투입된 미켈라 바티스톤에게 눌리며 15 대 25로 끌려 다녔다.

하지만 과거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명투수로 이름을 날린 윤학길 전 한화 이글스 코치의 딸 윤지수가 승부사 기질을 발휘했다. 로셀라 그레고리오와의 6번째 경기에서 무서운 기세로 몰아붙이며 26 대 30으로 순식간에 점수 차를 좁힌 것이다.

이어 서지연이 바티스톤과의 7번째 대결에서 간결한 공격을 연이어 적중하며 33 대 32로 전세를 뒤집으며 한국은 35점에 선착했다. 윤지수가 8번째 경기에서 베키를 상대로 잘 버티며 2점 차 리드를 넘겼고, 맏언니이자 에이스 김지연이 앞선 경기들의 부진을 씻어내는 깔끔한 마무리로 새 역사를 완성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