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오피니언사외칼럼
[시로 여는 수요일] 수태고지

윤제림

승강기 버튼을 누르면서 아이가 물었다

할아버지 몇 층 가세요?

나는 화를 내며 말했다

나, 할아버지 아니다

아이가 먼저 내리며 인사를 한다

안녕히 가세요,

할아버지!

“이런 고얀 녀석” 하려는데,

“그래, 안녕” 소리가

먼저 나왔다

잘 했다

저 아이가, 내 딸애한테

태기(胎氣)가 있음을 알려주러

먼길을 온 천사인지

누가 아는가





고 녀석도 고스란히 돌려받을 겁니다. 한동안 ‘학생’ 하고 불리다가, ‘총각’ 하고 불리겠죠. 그때까진 우쭐하겠죠. 어느 날 ‘아저씨’라는 말을 처음 듣겠죠. 잠이 안 올 겁니다. 벌떡 일어나 전신 거울 앞에 서겠죠. 볼록 나온 아랫배 아래 발등이 보이는지 목을 빼보겠죠. 성긴 머리털을 쓸어보겠죠. 머잖아 녀석보다 쉰 살쯤 어린 아이가 예의 바르게 인사를 건네겠죠. ‘할아버지, 어디 가셔요?’ 눈물이 핑 돌겠죠, 뭐. 수태고지 변명 저작권은 시인에게 있으니, 뭐라고 둘러댈까요? 생각만 해도 삼복더위가 잊히도록 꼬숩네요, 우하하! <시인 반칠환 >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