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X이혜리, 설레는 직진 키스 엔딩
/ 사진 = tvN '간 떨어지는 동거' 방송화면 캡처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과 이혜리의 키스 엔딩이 안방극장을 달궜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극본 백선우, 최보림/연출 남성우/이하 ‘간동거’) 14회는 이담(이혜리)의 신우여(장기용) 인간성 소환 프로젝트가 펼쳐졌다.

이날 담이는 우여에게 인간성을 일깨워주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먼저 담이는 우여가 인간이 되지 못한 이유를 찾기 시작했다. 우여가 자신 외의 인간과는 철저히 선을 긋고 있다는 것을 깨달은 담이는 일부러 우여가 역사학과 교수임을 이용해 도재진(김도완), 최수경(박경혜)과 어울리게 만들었다. 하지만 인간과 어울리는 것이 익숙지 않은 우여는 변신술까지 이용해 재진과 수경을 쫓아버려 담이의 탄식을 자아냈다. 이후 담이는 먼저 인간이 된 양혜선(강한나)과 우여의 차이점을 찾아보려 했지만,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하기 바쁜 우여와 혜선으로 인해 이 또한 수포가 되었다.



이 와중에 사건이 터졌다. 역사학과 학생들이 우여와 담이의 데이트 현장을 목격했고, 이를 촬영해 과내 게시판에 올렸다. 게다가 담이는 계선우(배인혁)와 얽히면서 과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린 적이 있었고 이에 담이는 사람들에게 우여와의 연애를 인정하고 수강 신청을 철회하겠다며 상황 정리에 나섰다. 한편 이 소식을 들은 선우는 담이에게 유학 소식을 알리는 동시에 작별을 고했고, 담이는 그에게 짧은 악수를 건넸다. 이로 인해 산신(고경표)이 이어놓은 담이와 선우의 붉은 실이 끊어지며 시청자에게 짜릿함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담이는 자신이 선우와 진심을 나눈 것처럼 우여도 스스로 인간 간에 소통할 수 있도록 용기를 줬다. 앞서 우여는 인간의 정기를 얻기 위해 서교수(손성윤)를 이용했다. 이에 대해 우여는 서교수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전하는가 하면 재진과 수경에게 담이의 남자친구로서 함께 식사하고 싶다고 말하는 등 변화하기 시작했다. 이처럼 우여는 담이의 도움으로 조금씩 인간들과 어우러지는 법을 배우기 시작했다. 함께 사랑하고 성장해 나가는 ‘여우담’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며 향후 우여가 구슬을 푸르게 물들여 인간이 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시작된 우여와 담이의 ‘두 번째 동거’는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우여는 담이와 함께 잠을 청하다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는가 하면 담이의 애교 섞인 투정과 스킨십에 얼굴을 붉혔다. 또한 산신에게 자신의 안전을 보장받았다는 담이의 말에 안심한 우여는 그동안 담이를 해칠까 봐 피해왔던 스킨십을 봉인해제 했다. 이로써 억눌러왔던 두 사람의 마음이 맞닿았다. 담이는 “이제 위험한 일 없을 것 같아서”라며 수줍게 우여의 입술에 입을 맞췄고, 이에 우여는 “이제부터 진짜 위험해질 것 같은데”라며 담이에게 키스했다. 이어 침대 위에 포개어 누운 둘의 모습이 엔딩에 담겼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 15회는 오는 14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장기용, # 이혜리, #간떨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