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미치지 않고서야' 인물 관계도 공개 ··· '현실밀착 오피스'에 기대감 UP




‘미치지 않고서야’가 현실 공감을 유발하는 인물관계도를 공개하며 현실밀착 오피스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렸다.

23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연출 최정인)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다.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부터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해고’까지, ‘짬바(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다른 ‘직딩’들의 아찔한 생존담이 차원이 다른 공감과 웃음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평범하지만, 결코 만만치 않은 한명전자 패밀리의 하드캐리는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정재영, 문소리, 이상엽, 김가은을 비롯해 연기 내공 만렙의 안내상, 박원상, 박성근부터 대세로 떠오른 김남희, 차청화, 조복래까지 어른들의 오피스 월드를 실감 나게 구현할 배우들의 활약에 뜨거운 기대가 쏠리고 있다. 그런 가운데 현실보다 더 리얼한 한명전자 조직도를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세월의 흐름마저 느껴지는 빛바랜 사원증은 우리 주변에 있을법한 평범한 직장인들의 모습을 연상케 하며 격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먼저 창인시 생활가전사업부 최반석(정재영), 당자영(문소리), 한세권(이상엽), 서나리(김가은)를 중심으로 그려진 인물관계도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22년 차 베테랑 엔지니어 최반석은 디스플레이 사업부에서 생활가전사업부로의 이동과 동시에 위기를 맞는다. 앙숙인 개발 1팀 팀장 한세권과의 해프닝으로 팔자에 없던 인사팀에 불시착한 것. 하지만 쉽게 포기할 최반석이 아니다. 만만치 않은 워커홀릭 인사팀장 당자영과 필연적 공생관계를 맺으며 미치지 않고서야 버틸 수 없는 오피스 정글을 헤쳐 나갈 전망이다. 당자영은 임원이 되기 위해 미친 듯이 달려온 인물. 꿈에 한 발 내디딜 시작점과 같은 팀장 승진으로 창인시에 내려왔지만, 그곳에서 뜻밖의 걸림돌들과 마주한다. 인사경험이 전무한 부하직원에 웬수같은 이혼한 전남편 한세권까지, 예상치 못한 변수들로 환장의 오피스 라이프를 펼치게 된다.

‘트러블메이커’ 개발 1팀 팀장 한세권과 그와 비밀 연애 중인 상품기획팀 선임 서나리의 존재도 흥미롭다. 최반석, 당자영, 한세권, 서나리가 얽히고설키며 펼쳐나갈 이야기에도 기대감을 더한다. 최반석과 함께 한명전자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개발 2팀 팀장 노병국(안내상), 구매팀 팀장 팽수곤(박원상), QA(품질보증팀) 팀장(박성근)은 물론 최반석의 뒤집기 한 판에 ‘신의 한 수(?)’가 되어줄 QA팀 책임 신한수(김남희)까지 눈길을 끈다. 특히 당자영의 협력자로 표현된 재무팀 계약직 대리 신정아(차청화), 인사팀 부하직원인 소상욱 대리(임현수)와 계보람 사원(천희주)의 관계성도 궁금증을 높인다.



한명전자 조직도를 꽉 채운 연기 고수들의 면면은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조직도 상단을 차지한 한명전자의 젊은 꼰대 CEO 한승기(조복래)의 아우라가 남다르다. 경영전략 본부와 비서실, 인사팀이 구성된 본사를 지나 ‘진하시’와 ‘창인시’에 자리 잡은 두 사업부도 궁금증을 유발한다. 진하시 디스플레이 사업부는 ‘희망퇴직’ 칼바람이 한차례 휩쓸고 갔다. 본사에서 칼춤 추는 ‘인사의 달인’으로 불리던 당자영이 많은 이들의 눈물, 콧물을 쏙 뺀 곳이기도 하다. 첫 회 주요 에피소드로 등장하며 시청자들의 현실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당자영이 팀장 승진을 받고 내려온 창인시 생활가전사업부의 조직도는 현실 그 자체로 소름을 유발한다. 생활가전사업부는 로봇청소기, 무선청소기, 냉장고, 세탁기 등 실생활에 필요한 가전제품을 만드는 연구동과 이들을 서포트하는 사무동으로 나뉜다. 생활가전사업부의 넘버원 자리를 두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는 고정식 센터장(김중기)과 배정탁 상무(김진호)의 존재도 흥미롭다. 그 아래로 펼쳐진 평범한지만, 결코 만만치 않은 직원들의 모습은 이들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한다. 상품 기획부터 하나의 제품이 출시되기까지 각자의 자리에서 고군분투하는 n 년 차 직장인들이 보여줄 생생하고 스펙터클한 어른들의 오피스 월드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미치지 않고서야’ 제작진은 “오늘도 최선을 다해 버티는 평범한 직장인들의 이야기다. 주변에 있을법한 현실밀착형 캐릭터들이 그려내는 다이내믹한 오피스 월드가 격한 공감과 유쾌한 웃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이라며 “미치지 않고서야 버틸 수 없는 오피스 라이프를 맛깔나게 그려낼 연기고수들의 시너지도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경남·창원 로케이션 드라마인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는 23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김도희 dohe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