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사내칼럼
[만파식적] 뉴 셰퍼드




아마존닷컴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의 외할아버지는 미국 국방부 산하 고등연구계획국(DARPA)에서 일하던 우주공학 전문가였다. 베이조스는 어린 시절 외할아버지로부터 무한한 우주에 대한 얘기를 들으며 우주 비행사가 되는 꿈을 키웠다. 그가 꿈을 실현하기 위해 새 천 년이 시작하는 2000년 민간 우주 관광 시대를 열겠다며 우주 탐사 기업 블루오리진을 세웠다. 블루오리진의 목표는 로켓 발사체를 재활용하는 것이다. 우주 관광이 가능해지려면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춰야 하고 그러려면 발사체를 여러 번 다시 쓸 수 있어야 한다.

첫 실험용 발사체인 카론과 고다드·PM2를 거쳐 새로 개발된 ‘뉴 셰퍼드’는 15차례의 발사 실험을 통해 민간인의 우주 여행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뉴 셰퍼드라는 이름은 미국 최초의 우주 비행사 앨런 셰퍼드에서 따왔다. 앨런 셰퍼드는 1971년 아폴로 14호를 타고 달에 착륙해 6번 아이언으로 골프공을 쳐 세계 최초로 지구 밖에서 골프 샷을 한 사람으로 유명하다.



블루오리진의 경쟁자는 테슬라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가 세운 스페이스X다. 스페이스X 역시 재사용 가능한 발사체 ‘팰콘9’를 개발했다. 뉴 셰퍼드와 팰콘9를 비교하면 후자의 기술이 더 우수한 것으로 평가된다. 뉴 셰퍼드는 발사 후 수직 상승한 뒤 다시 내려와 착륙한다. 팰콘9는 수직 상승에 더해 수평 비행으로 궤도에 진입한 뒤 착륙하기 때문에 난이도가 높다.

다음 달 20일 베이조스와 함께 뉴 셰퍼드를 타고 10분간 우주 여행을 할 수 있는 좌석 티켓이 2,800만 달러(약 312억 원)에 팔렸다고 한다. 모두 4명의 승객은 뉴 셰퍼드를 타고 우주 경계선인 고도 100㎞까지 올라간 뒤 3분간 무중력 상태로 우주에 떠서 캡슐 유리창 너머에 있는 지구를 바라보고 내려온다. 우주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우리도 베이조스나 머스크처럼 우주로 가는 꿈을 꾸고 그 꿈을 실현시킬 수 있다. 때마침 한국의 미사일 사거리 제한도 해제돼 다양한 우주 발사체 개발이 가능해졌다. 우리가 우주 개발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면 무궁무진한 시장 창출과 안보 역량 강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

/한기석 논설위원 hank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