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지구용]똥손의 도전, 친환경 샴푸바·치약 만들기

천연 재료가 몸에도·자연에도 편한 샴푸바·치약으로

미세플라스틱·쓰레기 없는 제조 가능…성취감은 덤





※ 환경을 생각하는 뉴스레터 '지구용'에 게재된 기사입니다.[구독링크]

에디터는 똥손이에요. 종이접기, 청소, 다꾸, 집꾸, 기계 수리…손재주가 없어 안 하다 보니 더 못하게 됐어요. TMI부터 푸는 이유는 누구라도 친환경 샴푸바와 치약을 만들어 쓸 수 있다는 희망을 드리고 싶어서예요.

5월의 어느날 저녁, 에디터는 똥손 특유의 초조함을 안고 서울 망원동 알맹상점을 찾아갔어요. 알맹상점의 플라스틱 프리 워크샵 중 ‘욕실편’을 미리 신청해뒀거든요. 워크샵의 목적은 이거예요. 친환경 샴푸바랑 치약을 직접 만들어 보고, 각자 가져온 용기나 종이포장지 같은 데 담아서 잘 쓰기. 미세플라스틱이나 화학제품을 걱정할 필요가 없고 쓰레기도 생기지 않아요.

알맹상점에 도착했더니 오늘의 작업을 위한 재료와 도구가 이미 가지런히 테이블에 놓여 있었어요. 한 장짜리 설명서에는 낯선 재료들의 이름과 만드는 법이 정리돼 있었어요. 잠시 겁을 먹었지만 알맹상점 운영자 분들의 설명을 듣고 나니 한결 눈에 잘 들어오더라구요.



샴푸바의 재료
▲신데트 가루 : 야자수에서 추출한 천연 계면활성제(=거품을 내줌)인 소듐코코일이세치오네이트(SCI)+글리세릴스테아레이트(보습과 유화제 역할)+밀싹 등에서 추출한 피부 보호 성분인 알란토인+노폐물이 달라붙게 해서 빼 주는 옥수수전분 추출물인 콘스타치

▲천연가루 : 숯, 단호박 등 색깔을 내기 위한 용도

▲애플워시 : 이름 그대로 사과 추출물, 신데트 가루만으로는 부족한 거품을 보완

▲글리세린 : 보습을 담당

▲에센셜오일 : 샴푸바의 향기 담당


재료는 모두 천연 재료라 보존제가 없고 미세플라스틱도 거의 없대요. 보존제가 없으니까 유통기한이 짧죠. 쟁이지 않고 필요한 만큼만 만들면 돼요. 만드는 법은 에디터가 느끼기에도 초간단! 가루 종류를 정해진 용량만큼 넣고 잘 섞은 다음 액체류 종류를 또 넣고 섞어서 잘 반죽하면 끝이었어요. 정말 너무 빨리 끝나서 사진 찍는 것도 깜빡할 만큼요.

열심히 반죽 중


액체치약의 재료
▲베이킹 소다 : 청소용이 아닌 식용 베이킹소다(혹은 100% 베이킹소다라고 적힌 녀석)을 사용해야 함. 연마제 역할을 해요.

▲덴탈실리카 : 치아의 오염물질을 제거. 베이킹소다랑 기본적으로 비슷한 성분이지만, 베이킹소다만 넣으면 너무 짜대요.

▲자일리톨 : 치아에 좋다고 온 국민이 알고 있는 그 성분. 충치예방 겸 살짝 맛을 내는 역할.

▲가슬클레이 : 흙에서 나오는 성분, 노폐물 제거 담당.

▲천연가루 : 역시 색깔을 내는 용도

▲글리세린 : 많이 들어가면 치아에 안 좋다네요.

▲애플워시 : 치약과 비슷한 느낌을 내준다고.

▲에센셜오일 : 안 넣으면 치약 맛이 밍밍하대요. 치약이니까 페퍼민트, 딸기 오일도 있음!

▲비타민E : 천연 방부제 역할.


치약도 가루-액체 순서로 잘 섞어주면 끝이었어요. 숯이 치아 건강에 좋다니까 천연 가루는 숯을 택했는데, 섞을 때 과히 예뻐 보이진 않았어요. 마치 지옥의 진흙탕 같은 비주얼.



너무 쉽게 만들어져서 얼떨떨한 에디터. 하지만 에디터의 능력 덕분이라기보단 중간중간 만드는 과정을 체크해 주시고 각종 꿀팁(feat. 다년간의 경험)을 아낌없이 공유해 주신 알맹상점 운영자님들 덕분이라는 사실! 샴푸바 재료에서 에센셜오일·천연가루를 빼면 반려동물용으로도 쓸 수 있다거나, 어린이용 치약엔 덴탈실리카를 늘리고 베이킹소다를 줄여도 된다는 등의 생생한 팁을 얻을 수 있엇어요.

완성된 샴푸바와 치약은 미리 잘 씻어간 통조림병, 반찬통에 담아서 가져왔어요. 쓰레기 없는 하루가 된 것 같아 뿌듯했어요.



직접 만든 치약과 샴푸바, 사용 후기도 궁금하시죠? 치약은 귀가하자마자 써봤어요. 처음에는 맛이 좀 이상하게 느껴졌지만 거부감을 느낄 정도는 아니었고, 그나마도 곧 익숙해졌어요. 보통 마트에서 파는 치약보다는 짠 맛이 두드러지더라구요. 그리고 거품은 보통 치약과 비슷한 정도로 났어요. 샴푸바는 거품이 조금 덜 나긴 했지만 크게 불편하진 않았어요. 다만 공장제 비누보다는 물러지기가 쉬우니까, 비누망에 넣어서 걸어놓는 등 그때그때 잘 말려 쓰는게 중요할 것 같아요.

/팀지구용 use4u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전략·콘텐츠부 팀지구용 기자 use4us@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