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이슈
꿀렁임, 등배김 없는 누잠매트리스, 푹신한 차박 캠핑 매트로 4차 완판




혼자서도 간편하게 떠날 수 있는 치크닉과 차박캠핑의 인기가 본격적인 나들이 시즌이 다가오며 부쩍 높아지고 있다. 프라이빗 힐링 여행 트렌드로 자리 잡은 차박은 자차 없이도 간단한 차박 준비물과 함께 레이 캠핑카 등 차박렌트를 통해 쉽게 떠날수 있다는 점이 인기의 주된 이유이다. 이 같은 인기에 차박 캠핑장을 찾는 관련 검색어 조회량이 늘고 있고 차박텐트, 캠핑매트, 캠핑침대와 같은 캠핑용품은 물론 에어매트, 차박매트와 같은 다양한 차박용품의 판매량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감성캠핑 열풍으로 다양한 조명과 소품의 감성캠핑용품 역시 찾는 수요가 높다.

다양한 차박준비물 중 반드시 꼼꼼히 챙겨야 할 차박용품은 차박매트이다. 아침저녁 일교차가 여전히 크고 협소한 차량 공간 및 차가운 바닥에서 수면을 취해야 하기에 편안한 차박캠핑을 위해 무엇보다 잠자리에 대한 준비가 철저해야 한다.

대표적인 차박매트로 토퍼 매트리스, 캠핑 에어매트리스와 자충매트 그리고 캠핑매트 등이 있다. 다만 냉기를 막는 목적의 발포매트는 얇은 재질 특성상 한기를 제대로 막기 어려우며 특유의 탄성으로 접어 보관이 어려운 단점이 있다. 또한 차박 에어매트는 높이에 따라 꿀렁거림 발생으로 잠자리가 불편할 수 있으며 자충매트 역시 완전한 자동 충전이 어려워 상당량 입으로 불어 충전을 해야 하고 사용 후 공기를 빼는 일 역시 시간 소비가 많을 수 있다. 충전 시 찢어짐, 그리고 오랜 사용시 등베김이 발생할 수 있는 문제가 있다.

최근에는 이런 사용상의 불편함이 개선되고 짐을 간소화한 차박매트들이 출시하고 있으며 특히 편안한 잠자리는 물론 사용성까지 고려한 기능성 투웨이 차박매트 및 캠핑매트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중 ‘누잠매트리스’는 간소화된 형태에 기존 차박매트의 단점을 보완한 제품으로 SNS에 화제가 되어 1차, 2차, 3차에 이어 19일만에 4차 수량 전량 완판을 기록할 정도로 차박러들의 폭발적인 주목을 받았다.

해당 제품은 약 330,000개 압축볼 구조의 내장재가 각각 개별적으로 뭉쳐 오랫동안 유지되는 푹신함이 특징이다. 내장재 사이 공기층의 통기성이 상당히 뛰어나 발포매트가 따로 필요없는 여름 토퍼이다. 또한 차박 에어매트 및 자충매트 특유의 꿀렁거림과 등베김없이 누잠 차박용 매트 하나로 짐을 최소화하면서 보다 포근하고 야외에서도 푹신한 잠자리가 가능한 차박준비물이다.



꿀렁거림을 방지한 7cm 두께의 누잠매트리스는 고급 토퍼 매트리스 제작 방식의 ‘입체봉제’ 기술은 어떠한 움직임에도 내장재가 한쪽으로 쏠리거나 뭉치는 현상이 없으며 오랜 복원력을 자랑한다. 특히 트렁크 너비에 최적화된 슈퍼싱글(110*200), 퀸(150*200) 토퍼 사이즈는 소형 SUV 차박 차량은 물론 준중형급 이상의 SUV, RV까지 다양한 호환이 가능하다.

또한 세탁이 불가능해 협소한 공간에서의 음식물로 인한 오염을 해결하기 어려웠던 기존 차박 매트와 달리 통으로 토퍼세탁이 가능하고 미끄럼방지 패드가 장착되어 수면 시 뒤틀림을 방지한 기능이 있다. 끝으로 야외 사용은 물론 슈퍼싱글 침대토퍼, 요토퍼, 수면매트, 요매트로 침대 메트리스처럼 가정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투웨이 기능의 가성비 매트리스토퍼 제품으로 활용도가 높다.

누잠매트리스 관계자는 “싱글 토퍼 및 퀸 토퍼로 집에서는 물론 야외에서도 불편함 없이 푹신하게 주무실수 있는 차박매트를 오랫동안 고민했는데 많은 고객님들께서 기대이상으로 만족해주셔서 뿌듯하다. 저희 제품은 까다로운 유럽 친환경 섬유인증인 OEKO-TEX는 물론 각종 유해 물질로부터 안전성을 인증받은 제품으로 고객님들이 안심하고 즐거운 차박캠핑을 누리시는 것이 저희 제품의 존재의 이유이다.”라고 밝혔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