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문화
이것이 현존 最古 태극기다

고종이 외교고문에 하사한 태극기

국립중앙박물관, 3·1절 맞아 공개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인 '데니 태극기' /사진제공=국립중앙박물관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태극기 중 가장 오래된 ‘데니태극기’(등록문화재 제382호)‘가 제102주년 삼일절을 맞아 오는 3월 8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실 1층 대한제국실에서 공개된다.

데니태극기는 고종이 1890년 무렵 자신의 외교고문이었던 미국인 오웬 N.데니(1838~1900)에게 하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데니는 1886년 청나라 리훙장(1823~1901)의 추천으로 외교 고문이 됐고, 청나라의 부당한 간섭을 비판하며 조선이 주권 독립국 임을 주장했다. 이로 인해 청의 압력을 받아 1890년 파면과 함께 미국으로 돌아가게 됐는데, 이때 고종이 그에게 데니태극기를 하사했다.



데니태극기는 가로 263cm, 세로 180cm의 대형 태극기다. 흰색 광목 두 폭을 이어 바탕을 만들었고 붉은색과 푸른색 천을 오려서 바느질하는 방식으로 태극 문양을 제작했다. 4괘는 검은색이 아니라 푸른색이지만, 형태와 배치는 지금의 태극기와 같다. 1981년 데니의 후손인 윌리엄 랠스턴이 이 태극기를 우리나라에 기증해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해 오고 있다.

우리나라 최초의 태극기는 1882년 5월 조미수호통상조약 조인식 당시 역관 이응준이 만들었다고 한다. 이를 토대로 그해 9월 일본에 수신사로 가던 박영효가 태극기를 만들어 고종에게 보냈고, 고종은 1883년 3월 태극기를 조선의 정식 국기로 공식 발표했다.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친절한 금자씨는 예쁜 게 좋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현대미술은 날 세운 풍자와 노골적인 패러디가 난무합니다. 위작 논란도 있습니다. 블랙리스트도 있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착한미술을 찾기 위해 뛰어다니고 있습니다. 미술관, 박물관으로 쏘다니며 팔자 좋은 기자. 미술, 문화재 전담기자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