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알레르기 질환 청소년, 시린니·구취·잇몸출혈 위험도↑

아토피·알레르기 비염 있으면

점막 취약하고 침 분비 줄어

구강 증상 발생위험 1.37배↑

아토피 피부염이나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 청소년은 그렇지 않은 청소년에 비해 시린니·치통·잇몸출혈·구취 같은 구강 증상 발생 위험이 1.27~1.3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보라매병원 알레르기내과 양민석 교수팀이 2009~2017년 ‘한국 청소년 위험행동 설문조사(KYRBS)’에 참여한 12~18세 청소년 63만4,299명(중앙값 15.1세)의 응답 데이터를 활용해 구강 증상 발생과 아토피피부염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해 ‘네이쳐’(Nature)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에 발표한 연구결과다.





전체 참가자 중 최근 1년 사이 아토피피부염과 알레르기 비염 진단을 받았다는 응답자는 각각 23%, 33%였다. 10명 중 6명은 치통이나 시린니, 잇몸 출혈, 구취 등 구강증상이 있다고 했다.

아토피피부염 또는 알레르기 비염이 있으면 발생 위험이 가장 높아지는 구강 증상은 시린니(1.21~1.27배), 구취(1.18~1.25배), 치통·잇몸출혈(1.14~1.22배) 순이었다. 구강 증상 발생 위험은 알레르기 비염 1.28배, 아토피 피부염 1.27배, 두 질환을 함께 앓고 있으면 1.37배 높아졌다. 나이, 성별, 가족 소득, 흡연 여부, 양치질 횟수, 스케일링 경험, 주당 탄산음료·스낵 섭취횟수 등에 따른 차이를 보정한 수치다.

이 같은 연관성에 대해 연구팀은 “아토피 피부염 환자는 구조 단백질 결함으로 피부와 구강 점막 모두 감염에 취약하다”며 “알레르기 비염을 함께 앓고 있으면 코가 막혀 입으로 호흡하게 되고 항히스타민제 사용으로 침 분비가 줄어 역시 감염에 취약해지고 구취가 심해진다”고 설명했다. 또 장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미생물들이 살고 있는 구강에 유해 세균이 늘어나면 미생물 간 균형이 깨져 만성 염증과 잇몸조직 파괴로 이어질 수 있다.

양 교수는 “외부 물질이 체내로 유입되는 관문인 피부나 구강에 증상이 함께 발생한다는 점이 흥미롭다”며 “특히 아토피피부염, 알레르기 비염, 천식 등 알레르기 질환을 함께 가진 청소년은 정기적인 치과 검진을 통해 구강 증상 유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붓고 피나는 잇몸, 치태·치석 못 잡으면 결국 이 뽑아야

잇몸질환(치주질환)은 미생물에 의해 발생되는 치아 주위 조직의 염증성 변화를 말한다. 진행될수록 잇몸이 약해지고 치아 뿌리 주변의 잇몸뼈(치조골)가 파괴되면서 치아가 흔들려 빠지거나 뽑아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최용훈 분당서울대병원 치과 교수는 “잇몸질환은 상당히 진행될 때까지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따라서 올바른 칫솔질과 치실 사용, 정기적인 스케일링 등을 통해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치실과 칫솔질을 할 때 피가 나거나 입 냄새가 심해졌다면 잇몸 주변에 쌓이는 세균성 부착물질인 치태와 치석 때문이다. 이로 인해 잇몸에 염증이 생기면 잇몸이 부어오르면서 선홍색에서 붉은색으로 변한다. 주변 조직이 약해져 칫솔질 같은 자극에도 피가 나고 통증이 생길 수 있다. 적절한 잇몸 치료를 받지 않으면 잇몸뼈가 파괴되면서 잇몸이 점차 주저앉는다. 이런 변화가 진행된 후에는 다시 정상적으로 회복하기 어렵다.

따라서 잇몸질환은 적절한 진단과 치료를 통해 질환이 더 악화하는 것을 막는 게 중요하다. 치은염은 잇몸에만 염증이 나타나는 경미한 수준의 잇몸질환. 스케일링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마취나 절개 없이 초음파나 수기구를 이용해 잇몸 주변의 치태와 치석을 깨끗이 제거해 잇몸질환이 심해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치은염이 진행되면 치아를 둘러싸고 있는 잇몸뼈까지 염증이 확산돼 뼈가 파괴되기 시작한다. 치주염 단계인데 치료는 잇몸을 절개하지 않은 상태에서 국소마취한 후 한다. 잇몸과 치아 사이로 큐렛이라는 기구를 넣어 한쪽 면으로는 잇몸 아래쪽 치아에 달라붙은 치석을 제거하고 치아 뿌리의 표면을 매끈하게 다듬어(치근활택술) 치석이 덜 쌓이고 청소가 잘 되는 환경으로 바꿔준다. 다른 면으로는 치석 때문에 생긴 잇몸의 염증 부위를 긁어내(치은연하소파술) 새살이 돋게 함으로써 잇몸질환이 더 악화하는 것을 예방한다.

치주염이 심하면 국소마취 후 잇몸을 절개해 더 깊은 부위까지 눈으로 보면서 치석을 제거하고 염증이 심한 잇몸부위를 일부 잘라내는 수술을 한다. 잇몸수술은 치아와 잇몸 사이가 치석과 세균 때문에 벌어져 생긴 구덩이(치주낭)의 깊이가 3㎜ 이상이고 피가 나거나 5㎜ 이상인 경우 너덜너덜해진 잇몸 끝부분을 손톱 깎듯이 잘라내고 꿰매 치주낭의 깊이를 낮춘다. 염증이 번진 잇몸뼈까지 깎아내기도 한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복강경 수술 때 건강보험에서 200만원을 지원해준다면,
로봇수술 때도 100만~200만원은 부담해줘야 하는 것 아닌지...
함께 알아가고 바꿔가실래요?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