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SE★현장] '보건교사 안은영' 정유미 "소설에서 느낀 감동 잘 전달하고 싶었다"
배우 정유미가 24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넷플릭스 제공




드라마 ‘연애의 발견’ ‘라이브’, 영화 ‘82년생 김지영’ ‘부산행’ 등 다양한 작품에서 흡입력 있는 연기력으로 공감을 일으킨 배우 정유미가 판타지 장르에 도전한다.

24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배우 정유미, 남주혁, 이경미 감독, 정세랑 작가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소설 원작인 ‘보건교사 안은영’은 평범한 이름과 달리 남들 눈에 보이지 않는 ‘젤리‘를 볼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보건교사 안은영이 새로 부임한 고등학교에서 심상치 않은 미스터리를 발견하고, 한문교사 홍인표와 함께 이를 해결해가는 판타지다. 원작 소설의 작가인 정 작가가 각본에 참여해 시리즈화 작업에 힘을 보탰고, 영화 ’미쓰 홍당무‘ ’비밀은 없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페르소나 -러브세트‘의 이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정유미는 인간에게 해로운 젤리를 무찌르는 히어로, 안은영을 연기한다. 안은영은 남들 눈에는 보이지 않는 젤리를 보는 능력 때문에 종종 이상한 사람으로 오해받지만, 누구보다도 열심히 젤리를 물리치려고 노력하는 인물이다. 그는 “이 이야기를 처음 접했을 때 엉뚱하다고 느껴지는 지점도 있었고, 재기 발랄해서 좋았다. 여러 소재들을 다루고 있었는데 그 안에서 따듯함이 많이 느껴졌다. 그런 것들을 영상화한다고 했을 때 궁금했다. 저한테 안은영을 보내주신 것도 너무 감사했다. 이 캐릭터를 잘 표현해서 소설에서 느낀 감동들을 잘 전해 드리고 싶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정 작가는 처음부터 안은영 역으로 정유미를 생각했다고 했을 정도로, 정유미는 높은 싱크로율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정유미는 가상의 젤리를 퇴치하기 위해 무지개칼, BB탄 총을 들고 펼치는 액션 연기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그는 “처음에 도구들을 보고 조금 당황했지만, 소설을 읽었을 때도 전혀 따라갈 때 무리가 없었고, 그것들을 가지고 해내야 하는 임무들이 있지 않나. 한번 시작하고 나니까 어색했던 그것이 제 몸에 딱 맞다고 생각됐다. 그때는 그것들을 믿고 싸웠다”고 회상했다.



평소 액션 연기에 도전해보고 싶었다는 정유미는 “사실 어렸을 때부터 꿈꿔온 액션 연기는 이런 건 아니었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와호장룡’ ‘소림축구’ ‘옹박’ 등의 액션 연기를 생각했는데 ‘보건교사 안은영’에서는 편한 액션을 경험하게 됐다. 이런 액션도 있을 수 있구나라고 생각했다. 대본으로는 상상을 잘 못했었는데 막상 하다 보니 꿈꿨던 것과 조금 다르더라. 상황에 익숙해지다 보니 남들 눈에는 이상해 보일 수 있는 몸짓이지만 저에게는 너무나 뜻깊은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안은영의 기를 충전해 주는 충전기 역할을 하는 홍준표 역의 남주혁과 특별한 케미를 보여준다. 그는 “이렇게 빨리 남주혁과 연기를 할 수 있게 될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는데 안은영이라는 재밌는 이야기로 만나게 됐다. 같이 연기하면서 배운 것은 남주혁 씨가 순발력이 뛰어나다. 제가 계산하지 못했던 것들을 해주는 상대 배우의 리액션으로 연기가 살아나는데, 남주혁 씨에게 그런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극찬했다. 이에 남주혁은 “반대로 제가 시너지를 많이 받았다고 생각했다. 잘 따라가기만 했을 뿐이고 따라가다 보니 좋은 시너지가 나왔다. 제가 업혀간 것”이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끝으로 정유미 “드디어 촬영한 지 1년 만에 여러분들에게 인사를 드리게 됐다. 너무 설렌다”며 “안은영을 보시고 여러분들한테도 안은영, 홍인표라는 인물이 따뜻하고 위로가 되는 좋은 친구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평범한 사람들의 히어로 판타지 ’보건교사 안은영‘은 오는 25일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 동시 공개된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