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필드로, 싱글로]비대면 레슨...골프볼 피팅서비스...코로나에도 마케팅 휴전은 없다

[골프용품업계 이벤트 풍성]

미즈노, 프로골퍼 1대1 랜선 상담

던롭, 女클럽 사용 1위 기념 경품

골프존마켓은 최대 60% 할인행사

미즈노 ‘골프의 참견’ 캠페인




젝시오 여성클럽 경품 이벤트


가을이 골퍼들에게만 ‘황금 시즌’인 것은 아니다. 연초부터 골퍼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 달려온 골프용품업계에게는 골프 극성수기인 가을이 마케팅 활동의 수확 철이나 다름없다. 동시에 다음 시즌을 예측하고 준비하는 출발선이기도 하다. 다양한 이벤트를 펼치며 관심 끌기에 골몰하는 이유다.

올 가을은 예년보다 마케팅 전쟁의 총성이 크지 않다. 사회 전반을 강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때문이다. 언택트(비접촉) 마케팅을 통해 사회적 거리는 멀지만 골퍼와의 마음의 거리만은 가깝게 유지하려는 전략이 눈길을 끈다.

한국미즈노는 비대면으로 맞춤형 레슨을 제공하는 ‘미즈노 골프 랜선 상담소 - 골프의 참견 캠페인’을 진행한다. 골프에 대한 고민을 보내면 선정된 사연에 대해 미즈노 소속의 투어 프로골퍼가 1대1 맞춤형 레슨을 영상으로 제공하는 방식의 이벤트다. 사연은 오는 11월18일까지 미즈노 공식 SNS나 e메일로 응모하면 된다. 선정된 18명의 참가자에게는 미즈노 골프용품으로 특별히 구성한 기프트 박스를 선물하고, 응모 고객 중 총 50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커피 상품권을 증정한다.



브리지스톤골프 용품을 수입 시판하는 ㈜석교상사는 비대면 방식의 골프볼 피팅 서비스를 선보인다. 미국 브리지스톤골프가 2006년부터 약 220만명의 사용자에게 제공해온 서비스를 통해 얻은 빅데이터를 활용, 제품의 특성이 아닌 골퍼의 특성에 맞는 볼을 추천하는 프로그램이다. 브리지스톤골프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진행되며 시간은 약 3분 내외가 소요된다.

오프라인 이벤트도 멈출 수는 없다. 던롭스포츠코리아는 오는 10월31일까지 젝시오11 레이디스 클럽 구매 고객 대상으로 경품 이벤트를 연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리서치업체 대럴 서베이 조사 기준 여성 골프클럽 사용률 4년 연속 1위 달성을 기념한 것으로, 추첨을 통해 삼성 비스포크 냉장고를 증정한다. 구매 고객 전원에게는 젝시오 골프볼과 볼마커로 구성된 패키지를 선물한다. 젝시오 웹사이트에 정품 바코드와 영수증을 등록하면 응모할 수 있다.

㈜골프존유통이 운영하는 골프용품 전문매장 골프존마켓은 10월11일까지 국내외 골프 브랜드의 클럽, 가방, 골프화 등 인기 용품을 최대 60% 할인 판매하는 ‘골프대전’ 이벤트를 골프존마켓 온라인몰과 전국 골프존마켓 오프라인 매장에서 동시 진행한다. 박성현의 벨트로 알려진 드루(Druh)골프는 골퍼 전용 언더웨어를 출시하고 추석 연휴까지 언더웨어 세트 구매 시 30% 할인하는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드루 강남점에서는 구매 고객 중 선착순 200명에게 드루 양말을 선물한다.

렌털 서비스도 호응을 얻고 있다. 야마하골프의 ‘2020 야마하 리믹스 원정대’는 2020년형 리믹스 시리즈를 20일간 사용해본 뒤 구매 여부를 결정하는 서비스다. 매월 선착순 500명을 대상으로 하는 대규모 이벤트로, 지난 3월에 시작돼 12월까지 이어진다. 국산 샤프트 전문업체 ㈜두미나는 신개발 오토플렉스 샤프트가 장착된 그레이턴스 드라이버를 렌털 판매한다. 인수금 20만원에 12개월간 15만원씩의 사용료를 지불하면 소유권이 이전되며, 렌털 기간 중 사용하던 클럽을 반납하면 위약금이나 수수료 없이 계약이 종료되는 조건이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