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SE★현장] '피원에이치' 피원하모니 "최초 타이틀 큰 의미…부담보다 설렘 커"
영화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 기자간담회에 그룹 P1Harmony(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가 참석했다. /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신인 그룹 피원하모니(P1Harmony)가 영화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으로 데뷔를 알렸다. 이제까지 없던 파격적인 시도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22일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이하 ‘피원에이치’)의 기자간담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창 감독과 피원하모니(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피원에이치’는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가 새롭게 선보이는 보이그룹 피원하모니의 세계관을 그린 SF영화로, 악의 집단이 퍼뜨린 바이러스로 폐허가 된 지구를 구하기 위해 과거, 현재, 미래에 흩어진 소년들이 만나 희망의 별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멤버들은 초능력이 있는 인물을 직접 연기하며 세계관의 포문을 열었다.

창 감독은 직접 멤버들이 연기하게 된 계기에 대해 “기존의 춤과 노래 이런 것들만 단순하게 하는 아티스트들이 아니라, 연기라는 묵직한 전달 방식을 바탕으로 세계관을 전달하는 진화된 아이돌의 모습을 구현해보자 하는 차원으로 시작해봤다”고 말했다.

직접 각본을 쓴 창 감독은 피원하모니의 세계관을 그려가면서 영화 속 인물들의 모습에 실제 멤버들의 모습을 투영하려고 노력했다. 지웅은 “처음 감독님이 시나리오를 쓰실 때 MBTI 성격 검사를 했다. 감독님과 계속 인터뷰를 하면서 실제 성격을 바탕으로, 세계관과 캐릭터들을 만들어 주셨다. 더욱더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었고 편하게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 실제 성격을 바탕으로 영화가 만들어지다 보니 음반 활동에서도 더 편하게 세계관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창 감독의 각본이 마련되면서 피원하모니 멤버들은 데뷔 영화를 위해 본격적으로 지난해부터 구슬땀을 흘렸다. 이들은 액션 스쿨에 다니며 액션을 익히고, 연기 연습에 돌입했다. 거기에 영화에 삽입할 음악 작업까지 참여했다. 긴 작업 끝에 세상에 자신들의 영화를 내놓게 된 지웅은 “최초라는 것에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 항상 새로움에 대해 고민을 하고 추구해왔는데 작품으로 인해 실현된다는 것을 많이 느꼈다. 준비하고 시청하면서 기쁜 마음이 컸다. 본업으로 음반 활동을 하는 데 있어서 ‘피원에이치’는 비옥하고 드넓은 땅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아이돌 그룹이 영화로 자신들의 세계관을 선보이는 것은 이전에 없던 콘텐츠이자, 국내 최초 시도이기 때문에 피원하모니에게는 부담감도 있을 법하다. 종섭은 “앨범 활동과 함께 스크린으로 인사를 드리게 되는데, 연기도 처음이고 작품에 참여하는 것이 처음이라 긴장도 되고 부담이 컸다. 공개되면서는 부담감보다는 설레는 마음이 커졌다”고 부푼 마음을 전했다.

피원하모니는 대중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피원에이치’의 관전 포인트로 세 가지를 꼽으며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지웅은 “첫 번째로는 작품의 세계관과 음악적인 세계관이 유기적으로 연결돼있다. 작품을 통해 많은 분들이 데뷔 앨범의 색을 유추할 수 있을 것이다. 두 번째로는 든든한 선배님들이 출연을 해주셔서 그 부분도 많이 기대해 주시고 재밌게 봐달라. 마지막으로 저희가 직접 연기했다는 점이다. 처음 연기한 것이지만 열심히 했으니 눈여겨봐달라”고 말했다.

한편, 피원하모니의 방대한 세계관의 시작 ‘피원에이치’는 오는 10월 8일 개봉한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