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함정우 "컷오프가 약"…우승컵 품을까

KPGA 군산CC 오픈 2R

5타 줄여 9언더로 1타차 선두 도약

박은신 8언더, 18세 김주형 7언더

3번홀에서 드라이버 샷 하는 함정우. /사진제공=KPGA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3년 차 함정우(26·하나금융그룹)가 시즌 개막전 컷오프의 아쉬움을 털고 우승 사냥에 시동을 걸었다.

함정우는 10일 전북 군산CC 리드·레이크 코스(파71)에서 열린 KPGA 군산CC 오픈(총상금 5억원) 2라운드에서 5언더파 66타를 쳤다. 1번홀(파4) 버디를 2번홀(파5) 보기로 맞바꾼 뒤로는 버디만 5개를 골라낸 그는 중간합계 9언더파 133타를 기록, 전날 공동 8위에서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지난 2018년 신인왕을 차지한 함정우는 차근차근 경력을 쌓으며 강자의 면모를 갖춰가는 중이다. 지난해에는 SK텔레콤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신고하고 6월부터 9월 사이 7개 대회 연속으로 7위 이내에 입상하는 꾸준함으로 상금랭킹 2위, 제네시스 포인트 3위에 올랐다. 개막전 우성종합건설 부산경남오픈에서는 2라운드를 마친 뒤 짐을 쌌던 함정우는 “당시 대회 코스가 넓어 강하고 멀리 치는 것에만 집중하다 정교함에 소홀했다. 반성도 하고 이번 대회를 앞두고 연습량을 늘렸다”며 우승 의지를 드러냈다.

상위권이 혼전 양상을 보여 남은 이틀간 치열한 우승 다툼이 예고됐다. 1라운드 선두였던 박은신(30)과 교포선수인 한승수(34·미국)가 1타 차 공동 2위(8언더파)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7언더파 공동 4위에는 강호들이 포진했다. 지난주 개막전에서 KPGA 투어 데뷔전 준우승으로 돌풍을 일으킨 김주형(18)을 비롯해 홍순상(39), 최진호(36), 김봉섭(37), 장동규(32) 등이 선두를 2타 차로 압박했다. 이 대회에서 2승을 거둔 주흥철(39)은 김대현(32), 전준형(25) 등과 함께 6언더파 공동 13위에서 추격에 나설 채비를 했다. 일본을 주 무대로 하는 박상현(37)과 김경태(34)는 나란히 3언더파로 반환점을 돌았다. 개막전 우승자 이지훈, 지난해 상금왕 이수민 등은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8.13 17:29:19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