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이해찬, 성추행 의혹 대응 질문에 '버럭' vs 네티즌 "피해자 2차 가해 우려"
취재진 질문에 인상 찌푸린 이해찬 대표/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질문에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 대표의 이 같은 반응에 온라인에서는 ‘피해자에 대한 예의는 찾아보기 어렵다’는 여론 역시 동시에 거세지고 있다. 박 시장에 대한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이 아닌 ‘가족장’으로 치르자는 주장도 확산 중인 가운데 민주당의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한 논란은 한동안 지속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10일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에 대한 성추행 의혹이 있는데 당 차원의 대응을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건 예의가 아니다.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하는 것인가”라고 즉각 반박했다. 이 대표는 한동안 질문을 한 기자가 있는 방향을 수초 동안 노려본 뒤 자리를 옮겼다. 이 와중에서 혼잣말로 “xx자식 같으니라고”라는 말까지 나오는 등 불편한 감정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앞서 이 대표는 고인에 대해 “70년대부터 민주화 운동을 하면서 40년을 함께한 오랜 친구다. 이렇게 황망하게 떠났다는 비보를 듣고 애석하기 그지없다”고 소회를 밝혔다.



민주당은 성추행 의혹에 대한 당 차원의 공식 대응 방침은 정하지 않았다. 이날 아침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회의에서도 별다른 논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취재진과 만나 “사자의 명예가 있는 부분이라 섣불리 말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다만 SNS 상에서는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점차 확산되는 모습이다. 2차 가해를 우려하며 박 시장 고소인과 연대하려는 움직임도 감지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절차를 ‘서울특별시장(葬), 5일장’으로 치루는 것에 반대하는 청와대 청원에 대한 동의 인원은 10일 오후 5시 기준 12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진용기자 yong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8.13 17:29:19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