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분양·청약
서울 아파트 당첨 확률 뚝...사라지는 30대 내집 마련 꿈

공급부족·로또청약 열풍에

1순위 경쟁률 평균 23대1

박근혜 정부때보다 2배 높아

추첨제 물량도 갈수록 줄어





현 정부 들어 서울 아파트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이 박근혜 정부 때보다 2배가량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공급 부족과 집값 상승에 따른 ‘로또 청약’ 열풍 때문이다.

3일 아파트 분양평가 전문업체 리얼하우스가 지난 2014년 이후 6년 동안 서울 아파트 청약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5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서울 아파트 1순위 청약 경쟁률이 평균 23.03대1로 나타났다. 박근혜 정부 당시 서울 청약 경쟁률 13.30대1보다 2배가량 높은 수치다.

서울의 분양시장이 이처럼 과열된 것은 아파트 공급 물량이 기존보다 줄어든 반면 청약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청약 수요가 늘어난 이유는 집값이 상승하면서 시세차익이 많이 나는 이른바 ‘로또 아파트’가 늘어서다. 현 정부 수립 이후 2019년 말까지 3만1,170가구 공급되는 데 그쳤지만 1순위 청약자 수는 71만7,879명에 달했다. 공급 물량은 박근혜 정부 시절(3만9,544가구)보다 8,400여가구 줄어들었다. 반면 1순위 청약자 수는 같은 기간 19만2,000여명 늘어난 71만7,879가구에 이르렀다.



분양가 통제도 청약 열기에 한몫했다. 2018년 서울 전역이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후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등에서 사실상 분양가를 통제했다. 주택 수요자들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로 분양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에 청약에 참여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추첨제 물량도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서울은 전용 85㎡ 이하의 경우 100% 가점제로 공급된다. 젊은 층들이 서울에서 분양시장을 통해 내 집 마련을 하기가 더욱 어려워진다는 얘기다. 실제 문재인 정부 초기 청약 경쟁률은 한 자릿수(2017년 10월 ~ 2018년 2월)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2018년 3월 이후에는 매달 수십 대 일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 중이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8.11 13:57:40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