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욕 들어서 때렸다"는 서울역 묻지마 폭행범, 다른 행인도 밀치는 등 '이상 행동'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이모씨가 도주하는 모습이 찍힌 역 인근 CCTV 화면. /사진=SBS ‘뉴스 8’ 캡처




서울역에서 지나가는 30대 여성을 아무 이유 없이 때린 ‘묻지마 폭행’의 용의자로 검거된 이모씨가 해당 여성에게 폭행을 가하기 전 불특정 다수의 시민들에게도 위협적으로 행동하는 등 이상 행동을 보였던 장면이 CCTV 조사에서 포착됐다.

3일 경찰 등이 확보한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이씨의 폭행 전 행적을 담은 CCTV에 따르면 이씨가 서울역으로 이동하기 전 버스정류장 등에서도 지나가는 행인을 어깨로 세게 밀치는 등 폭력적 행동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씨를 검거한 철도특별사법경찰대 담당 수사관은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범행동기와 경위, 여죄 등을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며 “철도지역 내에서 발생하는 범죄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해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의 안전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건은 피해 여성 A(32)씨가 SNS에 글을 올리며 삽시간에 알려졌다. 이씨는 지난 26일 오후 1시 50분경 공항철도 서울역의 아이스크림 전문점 앞에서 자신과 우연히 어깨를 부딪힌 A씨에게 욕설을 한 뒤 주먹으로 폭행했다. 이 일로 A씨는 광대뼈가 함몰되고, 눈가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폭행 당시 현장이 CCTV 사각지대라 용의자 검거에 어려움을 겪다 이씨가 상도동 인근에서 출발하는 버스를 타고 서울역에 도착한 모습을 확인해 추적한 뒤 지난 2일 오후 7시 15분경 이씨를 주거지에서 검거하는 데 성공했다. 이씨는 범행 동기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그냥 집에 가다가... 계획을 하진 않았다. (범행 동기는) 욕을 들어서 그랬다”고 대답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4 19:28: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