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속보] 로이터 "미 국방부,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선 부담' 韓 제안 수용”

외교부 "무급휴직 중단 美 결정 환영"

주한미군 용산기지 입구. /연합뉴스




미국 국방부가 2일(현지시간) 한국이 무급휴직 상태인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인건비를 지급하는 방안을 받아들였다는 외신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성명을 내고 이번 합의로 한국이 4,000명의 근로자에게 2020년말까지 2억 달러를 부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 중단하기로 한 미측의 결정을 환영하다”며 “한미양측은 조속한 시일내 방위비분담 협상이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한미군은 한미 방위비분담금 인상을 압박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한국인 근로자 일부를 무급휴직시켰다. 한국인 근로자들의 무급 휴직이 장기화하자 정부는 이들의 임금을 선(先)지급하겠다고 미국 측에 제안했지만 그간 미국은 방위비 협상 타결을 이유로 난색을 표한 바 있다. 당시 정부는 한국인 근로자의 100%가 아닌 70% 지급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7 17:01:5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