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감염 경로 모르는데...수도권 곳곳에서 잇단 확진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달아 나와 불안을 키우고 있다.

경기 남양주시는 화도읍에 사는 71세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 2일 발열 증상이 있어 동네 병원을 찾았다가 의사의 권유로 진단 검사를 받고 코로나19로 확진됐다. 보건당국은 이 여성을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으로 이송했으며 감염 경로와 접촉자 등을 파악 중이다. 그러나 동선을 잘 기억하지 못하는 데다 주로 현금을 사용해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날 서울 구로구에서는 70대 남성이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진 뒤 검체 검사를 한 결과 코로나 19 양성으로 판정됐다. 이 환자는 기저질환은 없었으나 지난달 31일부터 입맛이 떨어지는 등 일부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서초구는 반포1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과 20대 여성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