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연준, 마이너스 금리 탐색하나…작은 파문 일으킨 세인트루이스 연은 보고서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이웬 이코노미스트 "V자회복에 마이너스 금리 필요"

마이너스금리·인프라 투자 없이는 L자회복 나타날 수도

위기 끝나는 시기에도 공격적인 재정·통화정책 나와야

연준 내에서 마이너스 금리에 대한 분위기 확산 의미

미국 워싱턴의 연방준비제도.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경제가 ‘V자 회복’을 하려면 마이너스 금리를 택해야 한다는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의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이코노미스트 한 명이 내놓은 것이기에 연방준비제도(Fed·연준)나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뜻을 대변한다고 볼 수 없습니다. 하지만 눈여겨 볼 필요가 있습니다.

2일(현지시간) 미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이웬 세인트루이스 연은 이코노미스트는 “당국은 금융위기 때 이상으로 공격적인 경기부양책을 구사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금리를 제로 이하로 내리는 것이 포함될 수 있다”고 적었는데요.

그러면서 1930년대 대공황 때와 2008년의 금융위기를 비교했습니다. 그는 프랭클린 루즈벨트 대통령이 뉴딜 정책이라는 공격적인 재정정책을 펴면서 대공황 뒤에 V자 회복을 이뤄낼 수 있었지만 금융위기 때는 저금리와 연준의 자산매입에 의존해 결국 L자형 회복을 낳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웬 이코노미스트는 “재정과 통화정책의 공격적인 조합이 V자 회복을 달성하는데 필수”라며 “공격적인 정책이란 마이너스 금리와 대규모 인프라 지출을 뜻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천천히 성장을 시작한 뒤 빠르게 치고 올라가는 S자 형태의 회복을 위해서는 이 같은 정책조합이 필요하다”며 “그렇지 않으면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에 따른 경제적 피해는 영구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물론 파월 의장은 최근에도 마이너스 금리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경제에 미치는 득보다 실이 많다는 것이죠. 은행 수익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게 파월 의장의 생각인데요. 은행의 수익원은 크게 예대마진과 수수료입니다. 금리가 마이너스면 대출에서 벌 수 있는 돈이 줄어들게 됩니다. 이는 대출축소로 이어져 경제에 더 나쁜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죠. 은행이 무너지면 실물경제는 뿌리째 뒤흔리게 됩니다.



여기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연은 내에서 이 같은 보고서가 나왔다는 것 자체가 의미가 적지 않습니다. 이 보고서로 연준 내에서 이런 생각도 있다는 점을 사람들이 알게 됐기 때문이죠. 간보기라고 할까요. 시장에 이런 분위기를 전한 뒤 경제상황이 급속하게 나빠지면 비슷한 메시지가 더 나올 수 있습니다. 반대로 경기가 좋아지면 없던 일로 하면 됩니다. 그 전까지는 그저 한 이코노미스트의 생각일 뿐이라고 일축할 수 있습니다.

“무슨 소리냐”고만 치부할 게 아닌 것이 이는 고위당국자들이 정책을 할 때 자주 쓰는 방법입니다. 웬 이코노미스트의 보고서를 연준 주요 인사들이 안 볼까요?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연준이 방향을 180도 돌리기 전에 사전 정지작업이라고 해석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지금까지 마이너스 금리를 하지 않겠다고 하다가 어느 날 갑자기 금리 내리겠다고 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그 전에 시장과 소통이 필요하죠. 포워드가이던스(Forward Guidance·사전 안내)가 이런 것 아니겠습니까. 이 보고서가 연준의 의사를 대변하지 않는다고 하면서도 미 언론이 기사로 쓰는 이유가 바로 이 같은 가능성 때문입니다.

물론 이코노미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끝날 확률도 큽니다. 하지만 장기침체론이 나오는 가운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소요사태로 미 정국이 불안합니다. 미 의회예산국(CBO)은 코로나바이러스의 충격에서 미 경제가 회복하는데 최대 10년이 걸리며 손실만 7조9,000억달러라고 점쳤습니다. 세인트루이스 연은의 이 보고서가 향후 마이너스 금리로 가는 첫 움직임이 될 수도 있다는 얘기입니다. 앞날을 정확히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작은 움직임 하나에 숨겨진 행간의 의미를 꼼꼼히 읽을 필요가 있습니다. 지금은 작은 파문이지만 이것이 커져 큰 파도가 될 수 있으니까요.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