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부산시, 집합금지 명령 오는 9일까지 ‘1주일 연장’

유흥시설 등 집합금지 행정명령 2일부터 7일 연장

유흥시설 이용자들 부산지역 방문 사전 차단 취지

관련 전문가·유관기관 의견 토대 집합금지 행정명령 연장

부산시가 유흥시설 등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오는 9일 정오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가 당초 2일 정오까지 진행할 예정이었던 유흥시설 등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오는 9일 정오까지 일주일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시는 수도권 내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이어진 데 이어 최근 부산지역 내 학교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자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살피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해수욕장이 개장하고 야외 활동이 많아지면서 생활 속 거리 두기가 다소 느슨해지는 분위기를 틈타 유흥시설 이용자들이 부산지역 방문이 늘어날 것을 대비해 전문가 의견과 유관기관 회의 결과를 반영해 이번 연장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클럽 14곳과 감성주점 15곳, 콜라텍 42곳 등 클럽 형태 유흥시설 71개소는 오는 9일까지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적용받는다. 시는 앞으로 일주일동안 경찰청, 구·군, 소비자감시원 등과 합동으로 매일 취약시간대에 집중적으로 행정명령 이행 여부 단속에 나설 방침이다.



오는 10일부터 고위험시설인 유흥주점 등 출입자에 대한 전자출입명부가 본격 시행됨에 따라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시설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즉시 고발하고 확진자 발생 때에는 영업자 및 시설이용자에게 조사·검사·치료 등 관련 방역비 전액에 대한 구상권 청구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자칫 해이해질 수 있는 ‘생활 속 거리 두기’에 시민 여러분 모두가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길 당부한다”며 “특히 업주들도 이번 행정조치로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적극 동참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1 23:00: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