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법에 정해진 날짜에 국회 열자" vs "히틀러도 법대로 외치며 독재"

김태년·주호영…21대 첫 임시회 소집 놓고 강대강 대치 예고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21대 첫 임시회 소집을 놓고 강대당 대치를 예고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법이 정한대로 국회를 열겠다”는 입장인 반면 미래통합당은 “히틀러의 나치도 법대로를 외치며 독재를 해왔다”고 정면으로 반박하는 등 21대 국회 첫 임시회를 놓고 험로가 예상된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정치의 근본을 세운다는 비장한 각오로 법이 정한 날짜에 국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법에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것은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법을 지키지 않는 것이 협치로 둔갑하고 법 뒤에서 흥정하는 것이 정치로 포장되는 잘못된 관행을 청산해야 한다”면서 “미래통합당도 더 과거의 관행에 매달리지 말고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데 조건 없이 동참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오늘 의총이 끝나고 곧바로 일하는 국회에 동의하는 제정당과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채택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5일 개원 국회를 열기 위해 이날 오후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의 이 같은 움직임에 급브레이크를 걸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5일 국회 개원을 강행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자기들 편한 것만 내세워서 ‘개원은 법대로 지키자’라고 하는데 저희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반대 의사를 명확히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법대로’를 외치지 않은 독재 정권이 없다. 자기들 편리한 법을 만들어놓고 그 부분을 멋대로 해석하면서 독재를 해왔다”며 “히틀러의 나치 정권도 법치주의를 외치며 독재를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만약 5일에 통합당의 동의 없이 국회를 열어 의장단을 선출하고 이후 상임위 구성이나 추경 처리 등 모든 것을 일방적으로 처리하면 우리 당의 협조를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민주당이 공공연히 이런 생각을 드러내는 것을 보면 청와대 회동이나 상생 협치라는 말이 노력은 했다라는 증거를 남기는 것에 불과했다는 회의까지 갖게 된다”며 “힘이 모자라서 망한 정권·나라보다는 힘이 넘쳐서 망한 정권·나라가 많다”고 지적했다. /김상용기자 kim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2 19:18:3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