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경북도와 시·군, 철도망 조기구축 팔 걷었다

중부선 문경~김천 조기구축 예타 통과…11개 시·군 노력

중앙선 안동~영천, 동해선 포항~강릉 복선화 등에 공동 협력

이철우(왼쪽 여섯번째) 경북도지사와 11개 시군 단체장이 지난 1일 도청에서 철도망 조기구축을 위한 대정부 공동건의문을 발표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경북도




경북도와 산하 시·군이 도내 철도망 조기구축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도는 지난 1일 도청에서 포항·김천·안동·영주·영천 등 11개 시·군 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철도망 조기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대정부 공동건의문을 발표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중부선(문경~김천) 조기구축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중앙선 안동~영천 구간 복선화, 동해선(포항~강릉) 복선화 추진 등에 공동협력을 다짐했다. 또 공동건의문을 통해 경북 내륙지역의 발전, 수도권과 중·남부권의 연결 및 향후 한반도 통일시대 중심축 역할을 위해 경북 철도망 조기구축을 국가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경북 현안 철도망 구축 계획./제공=경북도


현안사업 중 중부선은 수서에서 김천을 거쳐 거제로 연결되는 노선으로 현재 중부내륙철도(이천~문경)가 2023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도 지난해 1월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돼 기본계획이 수립 중이지만 중부내륙선과 남부내륙선을 연결하는 문경~김천 구간만 아직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중이어서 사업추진이 늦어지고 있다.



중앙선 복선전철은 청량리에서 영천으로 이어지는 전체노선 중 안동~영천 구간만 단선전철(복선노반)로 계획돼 운행시 효율성 저하가 우려된다. 따라서 현재 공사 중인 중앙선(도담~영천) 본사업에 포함해 일괄 복선화가 필요한 실정이다.

동해 남부와 북부를 잇는 동해선(포항~강릉)은 신북방 경제협력시대 대비와 동해안 관광객 유치, 원활한 물동량 수송을 위해 복선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 도의 입장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와 지역경제 발전의 토대 마련을 위해 철도망이 조속히 구축돼야 한다”며 “철도 인프라 확충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동=손성락기자 ss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7 17:01:5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