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좌클릭'에 “야당의 죽음” 당내 반발...김종인 "너무 시비 말라"

金, 자유·보수 지우고 '진취' 메시지

장제원 “독불장군식 개혁 지속 불가능”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끄는 미래통합당이 과감하게 왼쪽으로 핸들을 돌리자 내부에서 반발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김종인 ‘진취적’ 변화에 “야성 잃었다” 목소리



장제원(부산 사상·3선) 의원은 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개혁은 함께해야 실천 가능하고 지속 가능하다. 독불장군 식 개혁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비대위가 대외 메시지를 통일하기 위해 김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을 제외한 당 지도부 외의 다른 목소리를 회의에서 공개적으로 내지 못하게 한 데 따른 반발이다. 장 의원은 “우리는 지금 거대 여당의 독선적 국회 운영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당 또한 민주적으로 운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연합뉴스


부산에서 낙선한 이언주 전 의원도 비판에 가세했다. 이 전 의원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야당은 야당다워야 한다. 2중대로 가는 것처럼 비쳐서는 안 된다. 그건 야당의 죽음”이라고 일갈했다. 통합당이 정부에 “협력할 것은 협력하겠다”는 데 따른 비판이다.

김 위원장과 각을 세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도 “내공 없고 뿌리 없는 정치 기술로 일부 사람들을 현혹할 수 있으나 종국적으로 국민을 속일 수 없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남겼다. 김종인 비대위를 에둘러 비판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좌파 2중대를 흉내 내면 좌파 위성 정당이 될 뿐”이라고도 꼬집었다.







김현아 “변화 절실하다, 내부 저항 이겨내야”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이날 통합당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에게 허리를 숙여 인사한 뒤 “간곡하게 부탁 드린다”며 “다소 불만스러운 일이 있더라도, 과거 가치와는 조금 떨어지는 일이 있더라도 너무 시비 걸지 말고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파괴적 혁신을 일으키지 않으면 나라의 미래도 밝지 않다”며 “다들 협력해서 이 당이 정상 궤도에 올라 다음 대선을 치를 수 있는 체제를 갖출 수 있게 해달라”고 했다.

김현아 비대위원도 내부 반발의 목소리를 “싸워야 할 대상”으로 규정했다. 김 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비대위에 합류하면서 당이 싸워야 하는 거대한 두 가지 싸움이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여당의 독점적인 (국정) 프레임을 어떻게 깨고 들어가서 같은 플레이어가 될 것이냐는 싸움과 두 번째로는 바로 우리 내부와의 싸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항이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우리가 가는 방향이 맞아? 이거 안 되는 거 아니야?’라며 확신이 없기 때문에 그렇다”며 “이겨내는 방법은 우리 내부에서 (변화에 대한) 신뢰를 주고 확신을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은 “우리가 변화하지 못하면 정말 어려울 수 있다는 공감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은 김종인 비대위가 저출산과 관련해 교육과 복지, 특히 사교육 문제를 중요하게 보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주호영, 8년 만에 복귀 홍준표 찾아 단독 회동



김 위원장은 전날 현충원 참배로 공식 일정을 시작하며 방명록에 ‘진취적으로 국가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썼다. 지난 4월1일 김 위원장이 쓴 ‘구국’ ‘자유민주’에서 ‘진취’로 단어가 교체됐다. 통합당은 회의실 배경 글귀를 ‘변화 그 이상의 변화’로 내걸었다. 당론 제1호로 청년·육아·세입자·소상공인을 지원하고 권리를 보장하는 패키지 법안을 발의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과감한 재정지출도 “근거가 있다면 협조하겠다”고 말했다./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7 17:01:5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