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내년 의료기관 요양급여 1.99% 더 받는다

건보공단, 7개 단체와 협상 마무리

추가 소요 재정 9,416억원

병·의원·치과는 협상 결렬





병원과 의원, 약국, 한의원 등 의료기관들의 내년 건강보험 요양급여비용 수령액이 1.99% 오른다. 건보 추가 소요재정은 9,416억원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대한병원협회 등 7개 단체와 2021년도 요양급여비용 계약을 위한 협상을 완료하고, 재정운영위원회를 열어 심의·의결했다고 2일 밝혔다.



공단은 건강보험 재정상황과 가입자의 보험료부담능력, 진료비 증가율 등을 고려해 협상을 추진한 결과 2021년도 평균인상률은 1.99%(소요재정 약 9,416억원)로, 한방 2.9%, 약국 3.3% 인상 등 4개 유형은 타결됐지만 병원, 의원과 치과 3개 유형은 결렬됐다. 공급자 단체는 인건비 상승과 경영 악화를, 가입자 단체는 경제위기를 내세워 간극을 좁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건보공단은 결렬된 3개 유형에 대해 이달 중 인상률을 정해 고시한다. 건보공단은 협상안으로 병원 1.6%, 의원 2.4%, 치과 1.5%를 제시했으며 통상 협상이 끝나 정부가 지정할 때는 이 기준선보다 같거나 낮은 수준에서 정해진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7 14:02:5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