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서울 돈암초 야간당직자 코로나19 확진…등교수업 중지
2일 서울 성북구 돈암초등학교에서 학교보안관이 교문을 닫고 있다. 돈암초등학교의 야간 당직자가 코로나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으며 2일 학생들의 등교수업이 중지됐다./연합뉴스




서울 성북구 돈암초등학교의 야간 당직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교와 병설 유치원의 2일 등교·등원이 전면 중지됐다.

학교 관계자는 “야간 당직자가 어제(1일) 오후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음에 따라 오늘(2일) 돈암초등학교와 돈암초등학교 병설유치원의 등교·등원을 중지했다”고 말했다.

학교는 전날 확진자 발생 확인 직후 지난주부터 등교 수업을 시작한 1~2학년 학생과 유치원생 학부모에게 등교 중지를 알리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학교는 등교가 중지됨에 따라 이날 원격 수업을 진행한다.



학교 측은 “확진 판정을 받은 당직자가 (보통) 오후 5시 전후로 출근해 다음 날 오전 6시 정도에 퇴근하기 때문에 학생과의 직접적인 접촉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방역 당국에서 혹시나 교직원과의 접촉이 있었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학교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를 토대로 교육청 등과 상의해 등교 수업 재개와 3일로 예정된 3∼4학년 등교 개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4 19:28: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