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코로나 확진자 다녀간 인천 부동산·PC방서 2명 감염
지난 28일 인천 계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온 시민들이 진료를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인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장소에 머물렀던 주민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계양구 주민 A(52·남)씨와 부평구 주민 B(26·남)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과 26일 계양구 한 부동산에 방문해 지역 195번 확진자와 197번 확진자 등 2명과 함께 머물면서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28일 콧물, 인후통, 기침 등 증상을 보여 계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고, 이날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23일 지역 159번 확진자 C(19·남)씨와 184번 확진자 D(28·남)씨가 머물렀던 부평구 소재의 한 PC방을 다녀온 뒤 양성 판정을 받았다. C씨는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쿠팡 부천 물류센터 근무자이며, D씨는 쿠팡 고양 물류센터 근무자로 해당 PC방에서 C씨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A씨와 B씨의 가족 6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이로써 인천지역 코로나19 전체 확진자는 205명으로 늘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코로나, # 코로나19, # 인천
주요 뉴스
2020.07.04 17:34: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