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땀 쏟으며 의혹 전면 부인' 윤미향 회견에 민주당 "검찰 수사 지켜보겠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연합뉴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금 유용 의혹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제21대 국회 개원을 하루 앞둔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해명에 나선 가운데 민주당은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윤 당선인의 기자회견이 끝난 뒤 입장문을 내고 “윤 당선자가 정의기억연대 활동에 관한 문제, 본인 개인명의 후원금 모금, 주택 구매, 딸 유학자금 문제 등 그동안 제기된 의혹에 대해 직접 소명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허 대변인은 “윤 당선자는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어 세세한 내용을 모두 밝힐 순 없지만, 오늘 다 소명되지 않은 내용은 국민들께서 충분하다고 판단하실 때까지 한 점 의혹없이 밝혀나갈 것이라고 했다”고 말한 뒤 “아울러 잘못이 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질 것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고 강조했다.

허 대변인은 이어 “검찰도 신속한 수사를 통해 논란을 조속히 종식시키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부연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연합뉴스




민주당은 그간 윤 당선자와 관련된 논란에 대해 “사실 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며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지난 22일 윤 당선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개별적인 의견을 분출하지 말라면서 ‘함구령’을 내리기도 했던 이해찬 대표는 지난 27일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잘못이 있으면 고치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 하나 이는 사실에 기반해야한다. 신상털기, 옥죄기에 굴복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한편 윤 당선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자신을 둘러싸고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강하게 부인한 한편, “의정활동에 얽힌 실타래를 풀어가려 노력하겠다”며 국회의원직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윤 당선인이 언급한 의혹은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유용 △안성쉼터 고가매입 △2015년 한일합의 내용 인지 △윤 당선인 남편 신문사의 부당 일감 수주 △개인계좌 후원금 모금 △주택 5채 현금 매매 △딸 유학자금 출처 등 8가지였다. 별도로 수입·지출 내역 공개 등은 이뤄지지 않았으며, 모든 해명은 구두 설명으로 대신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1 23:00: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