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청와대
文, 일정 비우고 여야 원내대표 회동 준비

靑 "격의 없는 소통자리 마련"

주호영 '사면론' 거론할지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공개 일정을 비우고 21대 국회를 이끌 여야 원내대표와의 회동 준비에 몰두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오는 28일 여야 원내대표와 격의 없는 소통의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앞서 밝혔다. 청와대 상춘재에서 별도의 배석자 없이 만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문제를 거론할지 주목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들과 함께 21대 국회의 중점과제 등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소통하고 대화하는 자리를 만드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초유의 경제위기 속에서 고용보험 확대 등 사회안전망 강화를 비롯해 질병관리본부의 청 승격 등 감염병 대응 역량을 키우는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 원내대표 역시 문 대통령과의 첫 회동에 공을 들이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 회동에서 크게 통합과 협치·경제·민생 등 4개 범주의 화두를 던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통합과 관련해서는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을 꺼낼 가능성이 나온다.



분위기는 조성됐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21일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전직 대통령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점이 됐다”고 운을 띄웠고, 곧이어 주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마다 예외 없이 불행해지는 비극이 이제는 끝나야 한다”며 사면을 통해 통합을 이룰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제 부문에서는 중소기업의 금융 유동성 위기 해결 대책 마련, 고용유지지원금 인상 등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협치·민생 의제와 관련해 통합당의 한 관계자는 “대통령이 최근 고용보험 확대를 주문했는데 주 원내대표가 전격적으로 힘을 보태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할 수도 있다”며 “단 상임위원장 자리를 모두 차지하려는 여당의 움직임은 대통령이 주문한 협치의 정신에 어긋나는 만큼 비판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홍우·임지훈기자 seoulbird@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9 19:31:0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