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윤석열 “신속 수사” 지시...윤미향 소환 당겨지나

정의연 보조금 의혹 등 철저 규명 지시

전문수사관 파견 등 실무 지원 나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후원금 유용 의혹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해 “정부 보조금이 투입된 만큼 신속히 수사하라”고 대검찰청 간부들에게 지시했다. 검찰이 관련 수사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검찰 수장이 직접 ‘엄중수사’를 당부하면서 의혹의 정점에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에 대한 소환조사가 앞당겨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은 정의연 수사를 맡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에 전문 수사관을 파견하는 등 실무 지원에 나섰다. 이는 정의연 등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라는 윤 총장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대검 관계자는 “(윤 총장이) 해당 지시를 내린 것은 맞다”면서도 “수사관 지원 규모 등은 수사 보안상 확인이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검찰은 지난주 말 동안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와 윤 당선자 금융계좌 분석 등에 매진해왔다. 특히 사건을 배당받은 지 엿새 만이자 직접 수사를 결정한 지 이틀 만인 지난 20일과 21일 정의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날도 정의연 회계 담당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사건수사가 시작되자 발 빠르게 움직이는 속도전 양상이다. 게다가 윤 총장이 엄중수사 지시까지 내리면서 수사에 탄력이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현재 대검이 회계 전문 수사관 파견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윤 당선자 계좌 분석에도 가속이 붙을 수 있다. 특히 혐의 입증이 빨라지면 윤 당선자를 소환할 명분을 확실히 다질 수 있다. 혐의 입증이 윤 당선자 소환을 앞당길 압박요소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윤 당선자의 국회의원 임기는 오는 30일부터다. 이후 21대 국회가 열리면 윤 당선자가 불체포특권을 앞세워 소환조사를 거부해도 신병을 확보할 방법이 없다.



법조계 관계자는 “윤 총장 지시는 수사팀에는 윤활유로 작용할 수 있으나, 윤 당선자나 정의연 측에는 큰 압박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혐의 입증이 곧 윤 당선자 등에게 불안감으로 다가설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다른 법조계 관계자는 “기부금·지원금 회계부정, 개인 계좌 후원금 모집, 안성 쉼터 매매 의혹 등 수사해야 할 부분이 광범위하다”며 “검찰은 30일 이전에 급하게 소환하기보다는 현재 확보한 자료 분석과 관계자 소환을 통해 혐의를 다진 뒤 윤 당선자를 불러 조사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면 국민들은 빛 속에서 살 것이고, 언론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하면 국민들은 어둠 속에서 살 것이다. 김수환 추기경의 말입니다. 언제나 진실을 찾아 발로 뛰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