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이재용 "합병·회계부정, 보고도 지시도 없었다"

검찰 소환조사서 혐의 전면 부인

檢, 핵심관계자 구속영장 가능성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방문을 마치고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9일 오후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공항 인근 대기장소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이 26일 검찰 소환 조사에서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검찰 조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처리 및 삼성물산 합병 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해당 과정에 대해) 보고받거나 지시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삼성의 기존입장과 같은 맥락이다. 삼성 측은 그동안 각종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기업 가치를 고의로 조작한 적이 없고 이른바 ‘승계 프레임’도 잘못된 확대해석이라는 주장이다. 애초 증권선물위원회가 제일모직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을 고발한 사건이 승계 프레임으로 변형했다는 것이었다.



반면 검찰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이후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변경 과정에서 이 부회장이 그룹 미래전략실 등에서 보고를 받거나 지시를 내린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이들 과정이 모두 경영권 승계를 위함이고 그 한가운데 이 부회장이 자리하고 있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날 이 부회장을 불러 조사하면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불거진 각종 의혹에 그가 연루됐는지를 집중 조사했다. 이 부회장이 검찰에 출석한 건 해당 수사가 착수한 지 1년 6개월 만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7년 2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구속돼 수사를 받은 지 3년 만에 검찰에 소환됐다. 다만 이날 소환은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비공개로 이뤄졌다.

법조계의 한 관계자는 “조사할 분량이 많은데다 양측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 검찰은 최소 한 차례 이상 이 부회장을 추가로 불러 조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검찰은 구속수사 시도 등 신병확보에 나설 수 있다”며 “다만 검찰·삼성 변호인단 간 치열한 공방이 이어질 수 있는데다 검찰 수뇌부와 수사팀도 이를 두고 의견충돌을 빚은 바 있어 결정이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안현덕·손구민기자 alway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이재용, # 삼성, # 소환, # 검찰
사회부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면 국민들은 빛 속에서 살 것이고, 언론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하면 국민들은 어둠 속에서 살 것이다. 김수환 추기경의 말입니다. 언제나 진실을 찾아 발로 뛰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