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안영미 '세미누드' 화보 공개, 웃음 뒤에 가려졌던 섹시 매력 발산








개그우먼 안영미가 ‘코스모폴리탄’ 화보를 통해 5년간 필라테스로 탄탄하게 만든 몸을 공개했다.

안영미는 “예전에 누드 화보를 찍었는데, 그땐 무조건 마르면 예쁜 줄 알고 무리해서 굶어가며 몸을 만들었다. 이번엔 내 몸을 먼저 생각하면서 운동을 했기 때문에 좀 다를 거란 생각을 했다”며 “방송에서 흥청망청 막 사는 것처럼 보이잖아요. 그 뒤에서는 이렇게 열심히 운동하는 의외의 안영미가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안영미는 탄탄한 복근과 직각 어깨를 가진 탄탄한 몸으로 당당하게 카메라 앞에 섰다. ‘라디오스타’ MC로 활약하면서 그녀는 “게스트로 출연할 때는 다른 사람 눈치 안 보고 그냥 하고 싶은 대로 하면 되는데, 진행자 입장은 다르다. 게스트를 띄워줘야 한다. 그 자리에 앉아보니 제가 게스트로 나갔을 때 MC분들 마음이 어땠을지 보이더라”며 “나 역시 배우는 과정이다. 웃겨야 한다는 압박감을 많이 내려놓으니 마음도 편해지고, 다른 사람의 이야기도 들리더라”고 덧붙였다.



촬영장에서도 실시간으로 셀럽파이브 멤버들과 소통하던 안영미, 그녀에게 셀럽파이브의 의미를 묻자 “예전에는 나만 봤다. 제 이름만 검색하고, 안영미 레전드 영상만 찾아봤다. ‘무한걸스’를 할 때 놓쳤던 게 많은데, 그걸 다시 잡을 수 있게 해준 것도 셀럽파이브고, 춤과 무대에 대한 열정을 충족 시켜준 것도 셀럽파이브다. 저에게 산 교육을 해준 존재”라며 멤버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어버이날엔 송은이에게 선물을 했고 스승의 날엔 김숙, 신봉선, 김신영을 챙기겠다는 이야기도 꺼냈다.

JTBC ‘장르만 코미디’ 출연 소식을 알린 안영미는 “‘SNL’을 사랑했기 때문에 그와 비슷한 코미디 프로그램이 다시 생겼으면 했다. 그래서 출연 제안을 받고 제가 잘해서 후배, 동기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지길 바랐다”며 “‘개그콘서트’ 폐지 소식이 동시에 들리니 가슴이 아팠다. 하지만 ‘개콘’ 폐지가 곧 한국 코미디의 끝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앞으로 코미디언으로서 다양한 무대에 오르고 영화를 직접 만들고 싶다는 안영미는 “영화 ‘행오버’를 여자 버전으로 만들어 보고 싶다. 주변 사람들의 일상을 에피소드로 만들어도 충분히 재미있는 얘기가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안영미의 자세한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6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7 09:06:5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