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
[종합] 코로나19 신규확진자 23명 늘어.. 총 1만1165명

지역발생 19명·해외유입 4명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대구까지 전파

연합뉴스




10명 내외로 줄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20명을 넘어서고 있어 걱정을 더하고 있다.

국내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1일 10명대로 줄었지만 22일 다시 20명대로 늘어난데 이어 23일에도 20명을 넘었다. 이태원 클럽발(發) 감염이 노래방과 술집 등 유흥시설을 통해 계속 확산하는데 따른 결과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23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확산한 이후인 지난 10∼11일 30명대(34명·35명)를 기록하다가 12∼15일 20명대(27명·26명·29명·27명)로 줄었고, 16∼19일 10명대(19명·13명·15명·13명)로 안정화하는 추세였다.

그러나 이태원 클럽 관련 추가 감염이 지속하고,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감염이 보고되면서 20일 신규 확진자 수가 32명으로 증가했다가 21일 12명, 22일 20명을 기록했다.



이날 새로 확진된 23명 중 국내에서 감염된 환자는 19명이다.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과 관련해 경기도 부천 돌잔치에 참석한 방문자 중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관련 환자도 추가되면서 주로 수도권에 신규 환자가 집중됐다. 경기에서 13명, 서울에서 4명이 나왔고, 이 밖에 대구와 경남에서도 각 1명이 추가됐다. 대구의 경우 이태원 클럽발 첫 지역 확진 사례다.

나머지 4명은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로 분류됐다. 공항 검역 단계에서 발견된 환자가 3명이고, 대전에서 1명이 추가됐다.

사망자는 전날 2명이 나와 누적 266명으로 늘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미디어센터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세상이 변하는 순간을 포착하는 일은 정말로 즐겁습니다.
새롭고 놀라운 이야기를 좀 더 많이 들려주세요.
변화의 최전선에서 함께 달려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7 09:06:5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