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추락한 파키스탄국제항공 여객기 탑승객 107명 아닌 98명”
22일(현지시간) 소방대원들이 파키스탄 카라치에서 발생한 여객기 추락사고로 인한 화재를 집압하려 하고 있다. /카라치=AP연합뉴스




22일 AP통신에 따르면 파키스탄 민간항공 당국은 이날 카라치 인근 국제공항에서 추락한 여객기에 승객 91명과 승무원 7명이 탑승했다고 밝혔다.

앞서 라호르 공항 측은 107명이 탑승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압둘 사타르 코카르 대변인은 추락 후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이 같은 차이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와심 악타르 파키스탄 카라치 시장은 PIA의 여객기가 이날 진나국제공항 인근 주택가에 추락해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와심 시장은 이번 사고로 최소 5~6채의 집이 파괴됐다고 덧붙였다. 탑승객이 아닌 주택가의 사상자가 몇 명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민간항공 관계자들은 익명을 전제로 최소 두 명이 추락에서 살아남았다고 말했다. 현지 TV 방송은 여객기의 맨 앞줄에 앉았던 3명이 살아남았으며, 들것에 실려 나갔다고 보도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BBC에 따르면 신드주 대변인도 자파 마수드 펀자브 은행장이 해당 여객기에 탑승했으며, 살아남았다고 말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4:46:4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