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경기도민 흡연율·음주율 감소 추세…'우울감 경험' 전국평균 웃돌아




경기도민의 흡연율과 음주율은 감소하고 있지만, 스트레스 인지율과 우울감 경험률은 전국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해 8∼10월 도내 46개 보건소에서 2만1,000가구 성인 4만1,872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2019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도내 성인 흡연율은 19.9%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 평균치 20.3%보다 0.4% 낮은 수치다. ‘남자 현재흡연율’은 36.2%로 지난해 38.4%보다 2.2%포인트 낮아져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고위험 음주율은 2018년 17.9%에서 지난해 17.3%로 0.6%포인트 감소했고, 월간음주율은 2018년 61.9%에서 지난해 61.0%로 0.9%포인트 줄었다.

고위험 음주율은 한 번의 술자리에서 소주 7잔(또는 맥주 5캔) 정도, 여자는 5잔(또는 맥주 3캔 정도) 이상을 주 2회 이상 마시는 사람의 비율이고, 월간음주율은 최근 1년간 한 달에 1회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는 사람의 비율을 나타내는 지표다.



안전의식지표인 ‘자동차 또는 오토바이 음주운전 경험률’은 2018년 5.7%에서 지난해 4.4%로 1.3%포인트 감소했고, ‘동승차량 뒷좌석 안전벨트 착용률’은 지난해 24.5%에서 33.9%로 9.4%p 증가해 안전의식이 개선되고 있는 걸로 나타났다.

구강 건강상태를 나타내는 ‘저작불편호소율’은 전국 평균치보다 2.3%포인트 낮은 33.4%로 조사됐고, 일상생활 속에 건강을 챙기는 ‘걷기 실천율’은 전국 평균치 40.4%보다 5%포인트 높은 45.4%로 나타났다.

자기 스스로를 비만이라고 느끼는 ‘주관적 비만인지율’은 44.1%로 2018년 대비 1.3%포인트 증가했으며, 이와 관련해 체중조절을 시도하는 도민의 비율도 2018년 61.4%에서 지난해 66.3%로 높아졌다.

일상생활 중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응답한 ‘스트레스 인지율’은 2018년 28.4%에 비해서는 0.7%포인트 낮아졌으나 전국 평균치 25.2%보다는 2.5%포인트 높았다. ‘우울감 경험률’ 역시 전국 평균치 5.5%보다 1%포인트 높은 6.5%로 나타났다.

나경란 경기도 건강정책팀 팀장은 “이번 조사 결과가 도민들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균형잡힌 건강한 삶을 살아가는데 많은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조사 결과는 경기도민의 건강 증진을 위한 정책 개발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7 09:06:5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