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돌발방문' 윤미향에 건강 악화된 이용수 할머니 "자기 마음대로 하는 사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1일 오후 대구 시내 모처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최근 심경에 대해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9일 이뤄진 이용수 할머니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만남은 윤 당선인이 일방적으로 찾아간 것으로 이 할머니는 이날의 만남 이후 건강 상태가 많이 나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대구 남구 찻집에서 연합뉴스와 만남을 가진 이 할머니는 평소 오른쪽 팔 상태가 좋지 않아 한방 치료를 받아 왔지만, 윤 당선인의 ‘돌발 방문’ 이후 가슴 통증도 생겼다고 한다.

이 할머니 측 관계자는 “윤씨가 갑자기 찾아온 후 할머니는 하루에 3~4시간밖에 주무시지 못한다”며 “살이 많이 빠지고 기력이 쇠하는 등 건강이 많이 안 좋아졌다”고 이 매체에 전했다.

이날 이 할머니는 침술 치료가 끝난 뒤 윤 당선인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할머니는 “한마디는 해야겠다”며 “(윤 당선인은) 자기 마음대로 하는 사람이다. 30년을 같이 하다가 하루아침에 배신했다”고 괘씸함을 토로했다.



앞서 윤 당선인은 19일 저녁 이 할머니 측에 연락을 하지 않은 채 숙소에 갑작스레 찾아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윤 당선인이 잘못했다며 용서를 구하자 할머니는 “뭘?”이라는 반응으로 대답했다고 한다.

또 이 할머니가 윤 당선인을 안아준 것으로 두고 “윤 당선인을 용서한 것”이라고 해석한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도 “윤 당선인이 무릎을 꿇고 안아달라고 해서 안아주기만 했을 뿐 용서를 한 것은 없다”고 반박했다. 이 할머니는 “늙은이 마음이 또 그렇지 않고 하니 한번 안아주니까 눈물이 쏟아지더라. 그것 뿐이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19일의 만남이 윤 당선인과 이 할머니의 화해라는 추측은 사실이 아닐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오히려 윤 당선인이 이 할머니를 일방적으로 찾아와 두 사람이 화해를 한 것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려 한 것으로 해석할 여지가 있다.

이 할머니는 오는 25일 기자회견에서 이번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파문과 관련해 마지막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윤 당선인에게도 “25일 기자회견을 할테니 그때 내려오라”고 했지만, 윤 당선인의 기자회견 참석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